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강남구청장 후보로 확정된 정순균 전 국정홍보처장.
 더불어민주당 강남구청장 후보로 확정된 정순균 전 국정홍보처장.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

관련사진보기

6ㆍ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강남구청장 후보로 정순균 (전)국정홍보처장이 확정됐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은 지난 19일 저녁 18, 19일 권리당원 ARS 투표 50%와 안심번호 ARS 투표 50%로 실시한 강남구청장 경선 결과 발표(가산점 포함)를 통해 정순균 후보가 58.69%를 획득해 여선웅(31.66%)ㆍ김명신(25.33%) 후보를 따돌리고 강남구청장 후보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정 후보는 "지금까지 함께 선의의 정정당당한 경쟁을 펼친 김명신ㆍ여선웅 예비후보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 순간부터 두 후보와 환상의 '원팀'을 이뤄 기필코 승리를 쟁취해 '민주당 1호 강남구청장' 시대를 활짝 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제부터는 6월 13일 본선승리에 힘을 모아달라"면서 "저희 원팀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승리를 쟁취하겠다. 더 많은 지지와 성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경선에 패배한 여선웅ㆍ김명신 후보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민주당 구청장을 만들기 위해 정 후보를 돕겠다는 의사를 표했다. 

여 후보는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 제가 앞장서 더불어민주당 정순균 강남구청장 만들겠다"라면서 "그동안 여선웅을 지지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리고 더 성숙한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도 "강남구의 명예와 자존심을 지키며 강남의 새로운 역사를 쓸 민주당 구청장을 여러분들께서 세워달라"면서 "이 모든 과정에 여러분들이 함께 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정순균 후보는 예비후보자 가운데 가장 늦게 합류했다. 당초 정순균 후보로 전략공천이 유력했지만 이미 예비후보자로 등록한 후보자들의 반발로 결국 경선을 실시하게 됐다. 정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각 지역 위원장과 당원들의 적극적인 지지에 힘입어 서울 자치구 가운데 마지막으로 구청장 후보로 확정됐다.

더불어민주당 정 후보는 자유한국당 장영철 (전)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바른미래당 김상채 (전)서울고등법원 판사와 본선에서 만나 치열한 선거전을 펼치게 됐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