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미세먼지로 뿌옇기만 하던 날씨가 비가 온 후 유리알처럼 맑아졌다. 맑은 산빛을 따라 마곡사로 들어섰다. 연등이 줄지어 맞아준다. 부처님 오신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산길을 따라 김구선생이 묵었던 백련암으로 걸음을 옮기었다. 맑은 산빛이 마구 쏟아진다. 신록은 부처님처럼 조용히 다가와 눈도 닦아주고 마음도 씻어 준다.

자연은 이렇 듯 언제나 우리에게 아낌없이 모든 것을 내어 주는 것 같다. 솔향이 그윽한 소나무 숲길을 걸어본다. 숲 사이로 발랄한 담록의 활엽 빛깔이 마음을 몽땅 빼앗아간다 언뜻보아도 천상의 빛이다.. 어디서 이런 호사를 누릴수 있을까? 역시 춘마곡이다. 마곡의 봄빛이 참좋다.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여행을 다니며 만나고 느껴지는 숨결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 가족여행을 즐겨 하며 앞으로 독자들과 공감하는 기사를 작성하여 기고할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