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다롄 해변 산책하는 김정은-시진핑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9일 게재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 방문 모습.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 다롄 해변을 거닐고 있다.
▲ 다롄 해변 산책하는 김정은-시진핑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9일 게재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 방문 모습.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 다롄 해변을 거닐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시진핑 동지께 충심으로 되는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지난 7일과 8일 양일간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방중을 마치면서 시 주석에게 감사 서한을 보냈다. 김 위원장은 서한에서 중국과의 협력이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중국의 최고지도자에게 서한을 보내고, 이것이 공개된 것은 이례적이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김 위원장이 보낸 감사 서한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시 주석에게 "우리를 따뜻이 맞이하고 성심성의로 환대하여준 습근평동지께 충심으로 되는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고 사의를 표했다.

그러면서 "세기와 세대를 이어온 조중친선이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승화 발전 되는 뜻깊은 역사적 시기에 진행된 나와 당신의 의의깊은 상봉은 우리들 사이의 특별하고도 친밀한 관계와 우의, 동지적 신뢰를 더더욱 증진하고 조중 두 나라 사회주의 위업에 대한 지지와 협조를 강화하며 조중친선을 보다 활력있게 전진시켜나가는 중요한 동력으로 되었다"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북중 정상간의 만남을 '전략적 협동'으로 표현하며, 한반도 평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상봉과 회담은 조중사이의 전략적 협동을 보다 긴밀히 하고 조선반도지역(한반도) 에서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와 안정을 구축하는 데 적극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했다.

"김정은, 시진핑에 고마워할 만하다"

김정은-시진핑 회담 내용 보도하는 '노동신문'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중정상회담 내용을 1면에서 4면까찌 기사와 다양한 사진으로 노동신문이 9일 보도했다. 사진은 노동신문 9일자 4면.
▲ 김정은-시진핑 회담 내용 보도하는 '노동신문'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중정상회담 내용을 1면에서 4면까찌 기사와 다양한 사진으로 노동신문이 9일 보도했다. 사진은 노동신문 9일자 4면.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 위원장의 서한을 두고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공개서한은 이례적이지만, 김 위원장 입장에서는 충분히 고마워 할 상황"이라고 풀이했다. 다소 갑작스러웠을 김 위원장의 방중에 시 주석이 1박 2일의 시간을 할애해 성의를 보였다는 것이다.

정 실장은 "시 주석이 회담에서 그치지 않고 1박 2일 시간을 내고, 산책까지 하며 친밀하게 대화할 시간을 냈다"라며 "김 위원장이 고마워할 만하다"라고 평했다.

김 위원장의 서한을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것을 두고는 "북중 간의 친밀함을 과시하는 측면"이라고 짚었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중국 국민에게 이미지 관리를 한 것이라 볼 수 있다"라며 "(김 위원장) 방문 때문에 중국 다롄 일대의 교통을 통제했다는 보도도 있었는데, 김 위원장으로서는 고마워할 줄 안다는 것 드러내고 싶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김정은 배웅하는 시진핑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9일 게재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 방문 사진. 김 위원장이 8일 다롄 동쪽 외곽 해변에 있는 방추이다오(棒槌島) 영빈관에서 시 주석과 만난 뒤 시 주석의 배웅을 받고 있다.
▲ 김정은 배웅하는 시진핑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9일 게재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 방문 사진. 김 위원장이 8일 다롄 동쪽 외곽 해변에 있는 방추이다오(棒槌島) 영빈관에서 시 주석과 만난 뒤 시 주석의 배웅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