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 홍준표 대표와 김태호 경남지사 후보가 같이 앉아 있다.
 2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 홍준표 대표와 김태호 경남지사 후보가 같이 앉아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반대만 하는 홍준표식 빨갱이, 선거에서 우리 국민들이 심판해주시길 바란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부산 해운대구갑)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날린 쓴소리다. 하 최고위원이 3일 자신이 의원총회에서 한 모두 발언을 페이스북을 통해 다시 전했다.

먼저 그는 "어제 홍준표 대표가 빨갱이 장사 한 번 더 하려고 했다가 코너에 몰리니까 빨갱이 개념을 바꿨다"고 했다.

홍 대표가 2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행사에서 자신을 비판하는 피켓 시위를 보고 "원래 창원에는 빨갱이가 많다"고 했다가, 논란이 일자 "경상도에서 반대하는 사람을 두고 농담으로 '빨갱이 같다'고 한다"고 해명한 일을 지칭한다.

하 최고위원은 "홍준표식 빨갱이 개념은 반대만 하는 사람이다. 경상도에서는 반대만 하는 사람을 빨갱이라고 그런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저는 이것을 홍준표식 빨갱이, 줄여서 홍갱이라고 명하겠다"고 적었다.

그리고 하 최고위원은 "빨갱이보다 홍갱이 더 문제다"면서 "홍갱이는 정말 대한민국의 바퀴벌레다. 우리 국민들도 빨갱이 장사하는 홍갱이들 척결하기 위해서 일어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반대만 하는 홍준표식 빨갱이, 홍갱이들을 대한민국에서 완전히 몰아낸다는 각오로 홍준표 대표가 공천한 후보들, 우리 국민들이 심판해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3일 페이스북에 소개한 자신의 발언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3일 페이스북에 소개한 자신의 발언
ⓒ 하태경 의원

관련사진보기




댓글2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