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북 정상, '판문점 선언' 포옹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에 서명한 뒤 포옹하고 있다.
▲ 남-북 정상, '판문점 선언' 포옹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에 서명한 뒤 포옹하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관련사진보기


북한의 관영 매체가 남북 정상회담을 상세히 보도했다. 이 매체가 조선중앙TV, <로동신문> 등 북측 주민을 향해 뉴스를 전하는 관영 매체라는 점이 눈여겨볼 만하다. 전문가들은 남북 변화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장면이자,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북측 주민에게 전달, 설득하는 과정이라고 풀이했다.

'혈육의 정', 조선중앙 TV의 보도

'평화 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놓을 역사적 만남.'

28일 조선중앙 TV는 남북 양 정상의 만남을 이같이 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탄 차량이 북한국 비무장지대를 통과해 판문점으로 향하는 과정을 화면에 실으면서다. 이어 두 정상이 서로를 끌어안는 장면도 내보냈다. "문재인 대통령과 뜻깊은 기념사진을 찍으시고 뜨겁게 포옹했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눈에 띄는 장면은 또 있다. 이날 군복을 차려입은 리명수 총참모장과 박영식 인민무력상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하는 모습이다. 남북 정상이 손을 맞잡고 군사분계선을 넘나드는 모습 역시 그대로 내보냈다.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의 만찬도 나왔다. 그러면서 "만찬은 시종 혈육의 정이 넘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라고 보도했다. 김 여사와 리 여사를 '혈육의 정'에 빗대 표현한 것이다.

북한 주민들의 '비핵화 충격' 줄이기?

전문가들은 남측을 향해 최대한 예우를 담은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남북관계의 존중을 드러내며 앞으로 이런 행보가 이어질 거라고 북한 주민에게 암시했다는 것이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 실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말과 행동이 상당 부분 진정성을 갖고 지속성이 있을 거라는 점을 드러낸 것"이라며 "남북관계를 속도감 있게 획기적으로 전환하겠다는 정서를 반영했다"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비핵화를 목표로 하는 북한이 이를 기획해서 진정성 있게 보도했다"라고 덧붙였다.

2017년 핵 무력 완성을 선언한 이후 올해 비핵화를 진행하며 북한 주민을 향해 논리적 설득을 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홍 실장은 "북한은 비핵화로 가는 논리적 궤적이 필요하다"라며 "지난해까지 올인했다가 바로 비핵화로 가면 논리적 공백이 많다.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논리적 설득력을 보이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북 평화의 분위기를 드러내 북한 주민이 겪을 수 있는 비핵화의 충격을 완화했다는 지적이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실정 역시 "북한이 남북관계의 개선 의지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려 한다"라고 짚었다. 김정은 위원장 체제에 들어서 북한 매체가 사진, 동영상 등 시각적 효과를 강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 집권 이후 <로동신문>에 사진이 차지하는 비율이 굉장히 커졌다"라며 "글보다, 사진, 영상이 선전 효과가 크다 보니 이를 많이 이용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8일 1면에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하는 사진 등과 양 정상의 첫만남 관련 기사를 대대적으로 게재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8일 1면에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하는 사진 등과 양 정상의 첫만남 관련 기사를 대대적으로 게재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기관지인 <로동신문>은 28일 1면에 '민족의 화해단합과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 놓은 역사적인 만남'이라는 제목으로 남북 정상회담 소식을 전한 바 있다. 1면에만 15장의 사진을 싣는 등 총 4면에 걸쳐 남북 정상의 만남과 만찬을 60여 장에 달하는 컬러 사진으로 보도했다.

북측의 이러한 보도가 북미정상회담 보도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도 있다. 정 실장은 "최근 로동신문은 미국을 직접 비난하는 비중을 줄였다"라면서 "주로 미·중 갈등을 소개하는 것에 그치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나면 미국에 대한 논조도 많이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의 외교 전략이 변한 것"

한편, 북한의 보도형태가 북·중 정상회담 때부터 변화하며 '국제 외교 전략'이 바뀐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구갑우 북한대학원 대학교 교수는 "사실 북한 매체는 북·중 정상회담도 가감 없이 전달했다"라며 "북이 전격 방문을 제의했고, 중국이 받아줘서 고맙다는 표현도 등장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위원장의 방중을 "(해외를 방문하면) 중국을 처음 가는 게 마땅하고 숭고한 의무라는 표현도 썼다"라며 "김정은의 외교정책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중 정상회담 역시 <로동신문>이 보도하고, 이후 40분짜리 다큐멘터리를 통해 두 정상의 만남을 전달했다는 것이다.

이어 구 교수는 "북·중 정상회담부터 선보인 북한의 국제 외교 전략과 보도형태는 북한이 노선을 전환하며 보이는 태도"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비핵화를 북한 주민에게 설득하는 방식은 경제적 성과를 드러내서 주민들이 삶이 직접 변화했다고 느끼는 것으로 충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