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대전교육희망2018'이 주관한 대전민주진보교육감 후보 단일화 경선에서 단일후보로 확정된 성광진 대전연구소 소장.
 성광진 대전민주진보교육감 단일후보(자료사진).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남북정상들이 만나는 역사적인 날을 하루 앞두고 대전지역 민주진보교육감 단일후보인 성광진 예비후보가 "대전과 평양 학생들의 교류의 그날이 오기를 간절히 바란다"는 소감을 밝혔다.

성 예비후보는 26일 논평을 통해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휴전이후 처음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으로 내려온다"며 "내일 시작될 남북한 정상회담은 역사의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이전에 치러진 두 차례 정상회담 성과에 이어 이번에 열릴 정상회담이 더해지면서 종전협정이 체결되고 나아가 평화협정의 새로운 시발점이 될 수 있기를 대전 시민들과 함께 염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남북정상의 만남으로 그동안 막혀있던 남북 민간교류의 물꼬가 터지는 것뿐만 아니라, 남한의 과학도시인 대전의 학생들과 북한의 과학도시인 평양 은성지구 학생들이 교류하는 그날이 오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소망을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