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TV] [전체영상] 갑작스런 영수회담 왜?... 홍준표 "뭔가 문제 있어 부른 것"
ⓒ 홍성민

관련영상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 영수회담을 했다. 문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진 이번 회담은 오후 2시 30분부터 약 1시간 25분 동안 진행됐다.

홍 대표는 이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문 대통령에게 요구한 내용을 밝혔다. 홍 대표는 -남북회담에서 6개월에서 1년 내 리비아식 핵 폐기 요구 -완전한 북핵폐기 전 제재완화 반대 -한미동맹 강화 위한 노력 -청와대발 개헌안 철회 -김기식 금감원장 임명철회 -정치보복 수사 중단 -지방선거 중립 -홍장표 경제수석 해임 등 8가지를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홍 대표는 '정치보복 수사' 중단 요구와 관련, "MB까지 구속됐으니까 그만해줬으면 한다"며 "세상에 어느 정권이 대통령 잡아 넣고, 수석비서관 잡아 넣고, 장관 잡아 넣고, 차관 잡아 넣고 이런 식으로 싹쓸이한 정권이 있었느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나이가 66세인데 24년을 (감옥에서) 살면 90세다. 그럼 죽어서 나오란 말이냐, 그게 상식에 맞는 판결이라고 보느냐"고 덧붙였다.

이어 홍 대표는 "MB 관련한 것도 그렇다"며 "대통령 잡아 넣었으면 됐다, 아들 잡아 넣고, 형 잡아 넣고, 부인 잡아 넣어야 옳으냐, 이제 그만하면 됐다"고 말했다.

악수하는 문재인-홍준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가운데는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표 비서실장.
▲ 악수하는 문재인-홍준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가운데는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표 비서실장.
ⓒ 청와대제공=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번 회담에 배석했던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오늘 대화는 남북정상회담 등 외교와 안보 현안에 집중했다"며 "홍준표 대표가 제기한 국내 정치 현안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주로 경청했다"고 밝혔다.

(취재 : 박정호 기자, 영상취재·편집 : 홍성민 기자)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