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선대식

관련사진보기


지난 2월 취재 때문에 미국 시애틀에 다녀왔어요. 시애틀은 영화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만추>의 배경인 곳이죠. 시애틀에서 10일가량 지내면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이 하나 있어요. 바로 유모차를 끌고 버스에 타는 모습이에요.

우리나라에서는 상상도 못 할 일이지요. 우리나라에서도 저상버스가 많이 도입됐지만, 유모차를 끌고 버스를 타는 모습은 상상하기 힘들지요. '육아빠'를 자부하는 저도 유모차를 끌고 버스를 타본 적이 없네요. 생각해보니, 어쩌면 당연한 일이네요. 우리나라 버스에는 유모차를 둘 공간이 없잖아요. 시애틀 버스에는 좌석을 젖힐 수 있고, 그곳에 유모차를 둘 수 있어요.

우리나라 버스는 유모차를 끌고 타기엔 위험하다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지요. 우리나라에도 얼른 유모차를 끌고 버스를 타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그게 아이 키우는 좋은 사회를 보여주는 지표라고 생각해요.

한 가지 더 얘기하고 싶은 게 있어요. 지난 3월의 일이에요. 5살 아이와 KTX를 타고 처가가 있는 포항에 다녀온 적이 있어요. 5살 아이를 키워본 분이라면, 아이가 얼마나 조잘조잘 되는지 알 수 있을 거예요. 서울로 올라오는 기차 안에서 아이를 최대한 조용히 시켰는데, 주변 좌석에 앉은 분들한테는 좀 시끄러웠을 거예요. 그렇지만 누구 하나 눈치를 주지 않았어요. 그분들께 참 죄송하기도 하고, 참 고맙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때 우리 좌석 앞에 앉은 승객이 일어서서 제 가족을 보면서 욕을 하더라고요. 마음이 진정되지 않았어요. 아이가 조금 시끄럽게 떠든 건 잘못이고, 그분께 참 미안한 일이죠. 근데 욕까지 들을 정도로 잘못한 일인가요?

욱한 마음에 일어서서 그 사람한테 갔어요. 험한 소리가 목까지 차올랐지만, 참고 또 참았어요. 아이와 아내가 저를 보고 있었으니까요. 꾹 참고, "죄송하다"면서 사과했어요. 욕한 걸 따지려고 했지만, 굳이 입 밖으로 꺼내지 않았어요. 그날 참 서글펐습니다.

언제쯤 우리 사회는 아이 키우는 좋은 곳이 될까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이슈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