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TV] 문 대통령 한으로 남은 살인 사건 ‘재심’ 변호사 박준영의 위로
ⓒ 황지희

관련영상보기


영화 '재심'의 실화였던 '약촌오거리 살인사건'의 진범이 3월 27일 대법원에서 징역 15년 확정판결을 받았다. 경찰은 다음날 공식 사과했다. 사건 발생 18년 만의 일이다.

'약촌오거리 살인사건'의 재심을 맡았던 박준영 변호사가 28일 오마이뉴스를 찾았다. 10만인클럽 특강에 나선 그는 '재심 전문' 변호사로 살아가는 삶에 대해 진솔하게 고백했다.

그는 지난해부터 '엄궁동 사건'의 재심에 매진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원심 변호를 맡았던 사건으로, 1990년 부산 낙동강 변 엄궁동 갈대밭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이다. 범인은 대법원에서 유죄 선고까지 받았으나 경찰이 누명을 씌우고 조작한 의혹이 제기됐다.

오마이TV는 박 변호사의 강연 내용 중 가장 울림이 컸던 대목을 소개한다.

 지난 28일 서울 상암동 오마이뉴스 스튜디오에서 10만인클럽이 주최한 특강을 하고 있는 박준영 변호사.
 지난 28일 서울 상암동 오마이뉴스 스튜디오에서 10만인클럽이 주최한 특강을 하고 있는 박준영 변호사.
ⓒ 10만인클럽

관련사진보기


(촬영 : 10만인클럽, 편집 : 황지희 기자)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