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SBS<김어준의 블랙하우스>.
 SBS<김어준의 블랙하우스>.
ⓒ SBS

관련사진보기


방송인 김어준씨가 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29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그동안 특수 관계인이라 입을 다물고 있었는데 바른미래당이 또 방송을 하차하라고 해서 몇 가지 사실관계만 간단하게 말씀드리겠다"라며 "바른미래당은 저에게 관심(이) 많아서, 감사드리고요"라고 말했다.

하루 전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자신의 욕망에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려 하는 정 전 의원과 김어준씨는 모든 방송에서 하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한 바 있다. 권 대변인은 "정 전 의원의 단짝 친구 김어준씨는 미투 운동의 공작론을 처음 거론하면서 성폭력 피해자의 2차 가해에 앞장선 인물"이라며 "김씨는 특히 정 전 의원을 노골적으로 감싸주기 위해 본인이 진행하는 지상파 프로그램까지 이용하기도 했다"라고 비판했다.

김씨가 자신이 진행하는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정 전 의원이 증거로 제시한 780장 사진의 일부를 공개한 내용을 비판한 것이다.

김어준 "알리바이 입증하려다 반증 증거 스스로 찾아낸 것, 아이러니한 결말"

이날 방송에서 김씨는 그동안 정 전 의원이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를 찾기 위해 어떻게 노력했는지 설명하는데 주력했다.

김씨는 "(정 전 의원이 공개한 780장) 사진은 오전11시 52분부터 오후 5시 7분까지다, 한 시간 당 100여장 이상 있는 것이고 빈틈은 거의 없다"라며 "왜 다 공개 안했냐는 말도 있는데 첫째는 경찰 수사중이었고 두 번째 이유는 다른 시간대까지 제시하면 법원이 내는 결론을 대신 (방송이) 내는 것과 같았다, 못한 게 아니고 하면 안 된다고 판단해서 안 한 거"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어떻게 기억 못하냐고 할 수 있는데 오래된 일은 부정확하다"라며 정 전 의원을 옹호하며 "같이 있었던 사람들도 마찬가지 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거꾸로 780장 사진을 다른 매체였으면 다 공개했을 거다, 우리는 특수관계라 안 한 것"이라며 "5시까지 사진이 나와서 그 시간 이후 여의도를 방문했을 수 있지 않냐고 변호인단이 따졌는데, (렉싱턴 호텔 뉴욕뉴욕) 운영 방침을 확인했는데 '오후 5~6시까지 기다리는게 가능하냐'고 물으니 안 된다고 해서 동선과 시간이 클리어(확실시) 됐다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즉, 780장 사진으로 오전 11시 52분부터 오후 5시 7분까지의 동선이 모두 확인 됐고, 성추행이 발생한 장소로 지목된 렉싱턴 호텔 '뉴욕뉴욕' 카페 운영 방침상 오후 5시 이후에는 머물 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정 전 의원의 알리바이가 확인됐다고 믿었다는 설명이다.

김씨는 "(이후 피해자 A씨로부터) 오후 5시 30분대 시간이 나왔기 때문에 (정 전 의원은) 오후 5시 30분 이후 여의도가 아닌 다른 장소에 있었다는 입증 방법을 찾아야 했다"라며 "정 전 의원이 자신의 알리바이를 입증하려 마지막 조각을 찾으려다가 자신의 주장을 반증하는 증거를 스스로 찾아낸 것, 굉장히 아이러니한 결말"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방송 내내 정 전 의원이 어떻게 호텔 결제 내역을 찾아냈는지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그러나 사과는 없었다. 또한 "경찰이 업소(뉴욕뉴욕)에 협조 요청을 했을때 고객 정보라고 협조를 거부했고, 나중에는 어떻게든 나올 수 있었겠지만 (어쨌든) 본인이 가장 먼저 (결제내역을) 찾아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김씨가 진행을 맡고 있는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하루 전 공식입장을 내 "(성추행) 논란이 된 특정 시간대에 대한 사실 확인에 집중했을 뿐 사건 전체의 실체에 접근하려는 노력이 부족하여 결과적으로 진실 규명에 혼선을 야기했다"라며 "이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과 피해자 ㄱ씨께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댓글6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