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백비, 이름 짓지 못 한 역사  언젠가 이 비에 제주4.3의 이름을 새기고 일으켜 세우리라.
▲ 백비, 이름 짓지 못 한 역사 언젠가 이 비에 제주4.3의 이름을 새기고 일으켜 세우리라.
ⓒ blog.naver.com/khegel/

관련사진보기


제주 4.3 평화공원에는 아무 글자도 쓰여 있지 않은 비석이 무겁게 누워 있습니다.

화해와 상생, 흔들기의 반복 속에서 여전히 제 이름을 찾지 못한 백비는
오히려 우리에게 수많은 이야기를 들려주는 듯합니다.

잠시 걸음을 멈추고 끝나지 않은 세월... 그 긴 역사를 떠올립니다.
 
4.3 배지 모녀상에 모티브를 얻은 배지와 동백 배지
▲ 4.3 배지 모녀상에 모티브를 얻은 배지와 동백 배지
ⓒ 오성실

관련사진보기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많지만
붉은 동백처럼 차가운 땅으로 스러져 갔던 4.3의 영혼들이 다시 우리들의 가슴 위에서 피어나듯 두려움에 떨던 겨울을 보내니... 이내 희망의 봄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4.3 70주년을 맞아, 평화! 인권! 4.3의 소중한 가치가 널리 퍼지기를 희망합니다.

제주4.3 이제 더 이상 '제주'만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우리 모두가 알고 있어야 할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태그:#제주4.3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하루 끝, 마음에 평온이 깃들길 바랍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