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와 부인 김혜경씨가 24일 오후 창원을 방문해, 한은정 창원시의원의 사무소 개소식에 함께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와 부인 김혜경씨가 24일 오후 창원을 방문해, 한은정 창원시의원의 사무소 개소식에 함께 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성남시장을 지낸 이재명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는 "공직자가 예산을 잘 쓰면 이 세상이 천국이 되고, 그렇지 않으면 지옥이 된다"고 했다.

이 예비후보는 24일 오후 경남 창원에 위치한 한은정 창원시의원의 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이 후보는 "한은정 의원 때문에 오늘 창원에 일부러 왔다"며 "지난해 대선 경선 때 한 의원한테 큰 신세를 졌다. 갚아야 한다. 한 의원은 대선 경선 때 열심히 해주었고, 문재인 대통령 당선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 예비후보는 "민주주의는 지방자치가 중요하다. 지방자치는 민주주의를 배우는 초등학교다는 말이 있다. 성남에서 그것을 체험했다"고 했다.

이어 "실력있는 개혁 진영들이 행정을 맡으면 좋아진다. 신뢰가 커진다. 국민들이 좋은 사람을 뽑아 잘 감시하고, 그러면 다 우리 편이 된다. 그것이 지방자치의 효과이고, 민주주의 효과"라고 덧붙였다.

이 예비후보는 "공직자의 주인은 국민이다. 주인들이 맡긴 예산을 국민을 위해 잘 써야 한다"며 "역사적인 경험으로 보더라도 공직자들이 예산을 잘 쓰면 나라가 흥했고, 소수 가진 사람을 위해 부화내동해서 불공정하게 쓰면 나라가 망했다"고 말했다.

그는 "공직자는 예산을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이 세상을 지옥으로 만들기도 하고, 천국을 만들기도 한다"고 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공민배·권민호 경남도지사 예비후보와 허성무·전수식·이기우 창원시장 예비후보, 백두현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이 함께 했다. 김경수 국회의원과 제윤경 국회의원 등이 축전을 보내기도 했다.

또 정의당 여영국 경남도의원과 노창섭 창원시의원 등이 함께 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와 부인 김혜경씨가 24일 오후 창원을 방문해, 한은정 창원시의원의 사무소 개소식에 함께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와 부인 김혜경씨가 24일 오후 창원을 방문해, 한은정 창원시의원의 사무소 개소식에 함께 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24일 오후 창원을 방문해, 한은정 창원시의원의 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백두현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24일 오후 창원을 방문해, 한은정 창원시의원의 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백두현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