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개혁 인천행동은 13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초의회 2인선거구를 줄이고 3인이상 선거구를 확대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정치개혁 인천행동은 13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초의회 2인선거구를 줄이고 3인이상 선거구를 확대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김강현

관련사진보기


정치개혁 인천행동은 13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초의회의원 선거구 획정에 2인 선거구를 최소화하고 3인 이상 선거구를 확대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9일 인천시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오는 6월 13일 지방선거에 기초의회의원 선거구획정(안)을 확정했다.

국회에서 기초의원 정수를 지난 6회 지방선거보다 2명 늘린 118명으로 확정했고, 시 선거구획정위는 기초의회 지역구를 2인선거구 16곳에서 13곳, 3인선거구 19곳에서 20곳, 4인선거구 3곳에서 4곳으로 조정한 선거구획정(안)을 발표했다.

이 획정(안)은 오는 15일 시의회에서 확정된다.

정치개혁 인천행동은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은 시의회에서 4인선거구를 2인 선거구로 쪼개는 것이다. 또 동구의 경우 1명의 시의원 선거구 내에 3인선거구가 2개 있는데, 이를 2인 선거구 3개로 쪼갤 수도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2인선거구가 다양한 정치세력과 여성·청년 등 정치신인의 지방의회 진출을 가능케 하기 위한 중선거구제 취지를 왜곡하고 거대 정당의 독식을 가능케 한다"며 2인선거구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인천의 군·구의원 지역구 101석 중 97%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차지하고 있다.

이날 자리에는 바른미래당·정의당·민중당·노동당·녹색당 관계자들도 참가해 3인 이상 선거구를 보장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정치개혁 인천행동은 13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초의회 2인선거구를 줄이고 3인이상 선거구를 확대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정치개혁 인천행동은 13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초의회 2인선거구를 줄이고 3인이상 선거구를 확대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김강현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정의당 김응호 인천시당위원장은 "일각에서 시의회 다수당인 자유한국당이 선거구 쪼개기를 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자유한국당 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도 이런 소문에 대해 당론으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치개혁 인천행동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선거구가 확정되기 전까지 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또 선거구 획정에 민심을 거스르는 결정을 한 시의원을 대상으로 낙천ㆍ낙선 운동도 벌일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사인천>에도 게시 되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의 입장에서 정직하게 보도하는것. 어떠한 외압이나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약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 인천의 대표적 진보언론으로서 사명을 다하는것. 시사인천의 김강현 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