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희정, 서부지검 자진출석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 안희정, 서부지검 자진출석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기사대체 : 9일 오후 6시 5분]

"잘못했습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여성 비서의 성폭행 폭로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혐의를 인정하느냐'라는 질문에는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만 답했다.

안 전 지사는 9일 오후 5시 4분께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검찰청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짙은 남색 패딩 차림에 어두운 낯빛으로 취재진 앞에 선 그는 제일 먼저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라고 입을 뗐다. 취재기자가 기다리고 있는 포토라인까지 약 10여 미터를 걸어올 때는 긴장한 듯 입을 꾹 다물기도 했다.

'가족' 언급한 뒤 수초 간 침묵... '피해자' 직접 거론은 안 해



이어 그는 "저로 인해 상처 입으셨을 많은 국민께, 또 도민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립니다"라며 재차 사과했다. "제 아내와 아이들,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하다"라고 한 뒤에는 수초 간 침묵했다. 그러나 공개 폭로에 나선 피해자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국민'이라는 표현으로 갈음해 사과했다. 또 취재진이 "혐의를 인정하느냐"라고 물었지만 "앞으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만 했다.

안희정, 서부지검 자진출석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 안희정, 서부지검 자진출석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안 전 지사는 취재진 앞에서 약 2분간 머문 뒤 조사실로 향했다. 일부 시민들은 그가 들어가는 순간까지 거세게 항의했다. 시민단체 '활빈단' 소속 중년 남성들은 "여비서 성폭행 충남도지사 안희정 철저수사 엄벌"이라고 쓴 플래카드를 만들어왔다. 이들은 안 전 지사가 입장을 발표하는 동안에 "무릎 꿇어" "야, 이 더러운 놈아" "씨XX" 등의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앞서 5일 안 지사의 정무비서였던 김지은씨는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 지사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약 8개월간 4차례 성폭행하고 수시로 성추행했다"라고 밝혔다. 이튿날에는 '위력에 의한 간음·추행' 등 혐의로 안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서부지검에 제출했다. 폭로 이틀 뒤 추가 피해자가 등장하면서 파장은 더욱 거세졌다.

해당 사건을 맡은 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지난 7일부터 김씨가 범행 장소로 지목한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을 압수수색하며 공개 수사에 나섰다. 안 전 지사가 서울에 일정이 있을 때마다 이용한 장소로 알려진 곳이다. 검찰은 이곳에서 김씨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지난 2월 25일 전후 두 사람이 각각 출입하는 모습이 담긴 CCTV영상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진출석한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실히 조사 받겠다"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검찰청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 자진출석한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실히 조사 받겠다"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검찰청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안 전 지사는 김씨의 폭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올리고 도지사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이후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으나 당일인 지난 8일에 돌연 취소했다. 대신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검찰에 출석하여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했다"라며 "검찰은 한시라도 빨리 저를 소환해달라"라고 전했다.

범죄 혐의자의 자진 출두는 이례적인 일이다. 검찰은 이날 안 전 지사에게 소환통보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지사 측은 자진 출두를 약 1시간 10분 앞두고 "오후 5시 서부지검에 자진 출석한다"라고 취재진에게 문자로 공지했다.

때문에 출석을 약 40분 앞둔 오후 4시 20분께부터 서부지검 앞은 밀려드는 취재진으로 혼잡했다. 출석 시간을 목전에 두고는 300여 명으로 불어났다. 검찰청 관계자 역시 분주했다. 이들은 안전사고에 대비해 취재진과 미리 상의한 뒤 청테이프를 이용해 급히 포토라인을 만들었다. 검찰청 정문 등에서는 지나가던 시민들도 멈춰 서서 핸드폰을 켠 채 안 전 지사를 기다렸다.

안희정, 서부지검 자진출석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 안희정, 서부지검 자진출석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5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좋은 사람'이 '좋은 기자'가 된다고 믿습니다. 오마이뉴스 지역네트워크부에서 일합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