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해운대의 밤 해운대의 야경이다. 엘시티 더샵 아파트의 모습도 보인다. 101 층, 411 m  국내에서 제일 높은 아파트라고 한다. 공사가 한창이다.우리가 떠난 다음날 사고가 발생했다.
▲ 해운대의 밤 해운대의 야경이다. 엘시티 더샵 아파트의 모습도 보인다. 101 층, 411 m 국내에서 제일 높은 아파트라고 한다. 공사가 한창이다.우리가 떠난 다음날 사고가 발생했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겨울 해변 여행지로 떠오르는 곳은 부산 해운대다. 멀리 눈앞에 펼쳐진 광활한 바다, 야경이 아름다운 광안대교, 천혜의 자연이 주는 송림 해변... 자연과 과학, 예술의 합작품이다. 동남아에 훼손되지 않는 원시 그대로의 자연이 있다면 이곳에는 바다와 하늘다리, 초고층 빌딩이 조화를 이루는 독특한 야경이 있다.

2월의 마지막 주 3박 4일간의 부산 해운대 가족여행을 떠났다. 겨울에 해수욕장 가는 사람들을 이해하지 못했다. 휘황찬란한 야경, 출렁이는 파도와 갈매기, 따뜻한 온천욕의 맛을 보지 못한 탓이다. 동백 섬, 파도 소리, 소나무 향기, 부산 갈매기를 보지 않고는 겨울여행을 말할 수 없을 것 같다.

26일 오후 짐을 풀자마자 산책을 나섰다. 부산 해운대는 이웃처럼 가까운 느낌이다. 자주 들렸던 것처럼... 그런데 생각을 해보니 15년 전이다. 직장에 다닐 때다. 그때도 모래해변을 따라 산책을 했고 동백섬을 몇 바퀴 돌았던 기억이 난다. 지금은 어떻게 변했을까.

"어디서 왔소? 뭐하러 왔소?"
"배고픈 다리를 아시오? 증심사 아시오?"

새에게 먹이를 주고 있는 머리가 하얀 남자가 눈에 띄었다. 쓸쓸하게 보이기도 하고 호기심이 발동했다. 조심스럽게 말을 붙여봤다. 갈매기냐고 물었더니 비둘기라고 짧게 대답한다. 퉁명스러운 말씨다. 그리고 어디서 왔느냐, 뭐하러 왔느냐면서 이것저것 묻는다. 무등산, 증심사, 배고픈 다리 등 광주를 잘 아는 눈치다.

비둘기는 갈매기 떼에 치여 눈에 띄지 않는다. 보기 힘든, 한때는 평화의 상징이기도 했던 사랑받던 새가 주위에서 사라졌다. 그는 우연히 외다리(장애) 비둘기를 발견했다고 한다. 애처로운 생각이 들었다. 유난히도 외다리에게 정이 갔다고 한다. 이후로 매일 비둘기에게 모이를 주고 있다고...

이곳 해변에는 관광객뿐만이 아니라 연인, 노부부, 노숙자 등 다양한 사연이 있는 사람이 모인다. 성이 공씨라는 매일 비둘기를 찾는 남자, 광주의 배고픈 다리에 대한 잊고 싶은 사연이 있다면서 말을 아낀다. 북극곰 수영 대회에서 맨몸으로 바닷속에 뛰어들었던 사진을 보여준다. 이런 분들이 진정한 해운대의 지킴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해운대에 올라

                이안눌

구름 속에 치솟는 듯
아스라이 대는 높고

굽어보는 동녘 바다
티 없이 맑고 맑다

바다와 하늘빛은
가없이 푸르른데

훨훨 나는 갈매기
등 너머 타는 노을

2일째, 밤늦게까지 물놀이를 한 탓에 몸이 무겁다. 뷔페식 조식을 먹고 산책을 나섰다. 길게 펼쳐진 산책로 송림공원, 소나무 공원이다. 파란 하늘을 향해 곧게 혹은 구부정하게 휘인 듯 몸매를 자랑한다. 실은 이곳에 오면 동백보다는 소나무가 눈에 띈다. 잘 정돈된 이 소나무 숲은 이곳 최고의 명물이다. 다시 찾고 싶은 걷고 싶은 힐링 길이다.

회색의 계절, 회색의 해변에서 올곧게 늘 푸름을 자랑한다. 생기와 싱싱함이 넘친다. 바닥에 떨어져 뒹구는 솔방울은 어릴 때의 향수를 자극한다.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면 노래와 시비 등이 세워져 있다. 파도 소리와 새들의 울음소리 구슬프다.

갈매기와 손녀 해운대의 볼거리, 놀거리 1호다. 아이들과의 동행이라 생각이 다를 수 있지만 너무나 즐거웠다. 여행기간의 절반 이상을 갈매기와 노는데 보냈다. 즐거워하고, 무서워서 도망가고, 깔깔거리고 많은 사람들이 동차마했다
▲ 갈매기와 손녀 해운대의 볼거리, 놀거리 1호다. 아이들과의 동행이라 생각이 다를 수 있지만 너무나 즐거웠다. 여행기간의 절반 이상을 갈매기와 노는데 보냈다. 즐거워하고, 무서워서 도망가고, 깔깔거리고 많은 사람들이 동차마했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3일째, 갈매기와 친구되기다. 해운대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단연 갈매기와의 교감이다. '교감'은 손녀의 표현 방식이다. 서로 눈빛만 봐도 무슨 말을 하는지 안다. 먹이를 달라고 보챈다. '나도 주세요' 하고 꽥꽥 거리며 따라다닌다.

수천 마리가 떼 지어 날아와 먹이를 낚아챈다. 머리 위를 돌면서 춤을 춘다. 하얀 파도가 밀려오고, 모래 해변에 부딪히고, 갈매기와 파도가 협주하는 것 같다. 파도와 뒤따르는 갈매기, 도망가는 아이들, 깔깔거리는 소리에 자신도 모르게 동심의 세계에 빠진다.

광안대교 동백섬에서 바라보는 광안대교, 누리마루도 보인다. 갈매기가 하얗게 앉았다가 떼지어 날아가는 모습이 노을과 조화를 이룬다.
▲ 광안대교 동백섬에서 바라보는 광안대교, 누리마루도 보인다. 갈매기가 하얗게 앉았다가 떼지어 날아가는 모습이 노을과 조화를 이룬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부산항대교 다리의 아름다움을 보았다. 다리는 건너는 것만이 아니고 바라보는 즐거움이 더크다. 멀리서 바라보는 야경 또한 황홀하기 그지없다. 쭉쭉  달리다가 원을 회전하듯이 방향을 바꾼다. 하늘로타리, 하늘 다리다.
▲ 부산항대교 다리의 아름다움을 보았다. 다리는 건너는 것만이 아니고 바라보는 즐거움이 더크다. 멀리서 바라보는 야경 또한 황홀하기 그지없다. 쭉쭉 달리다가 원을 회전하듯이 방향을 바꾼다. 하늘로타리, 하늘 다리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4일째, 부산항을 거쳐 자갈치 시장을 돌아보기로 했다. 말로만 듣던 시장을 둘러보고 맛있는 음식도 사 먹기로 했다. 아이들과 시장 체험을 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서다. 그런데 뜻밖에도 자갈치 시장이나 영도다리에 못지않게 부산의 명품 다리를 보는 행운을 얻게 됐다. 만약, 자갈치 시장을 가지 않았더라면 평생 보지 못했을 하늘다리다.

다리는 단순히 물 위를 건너기 위한 것으로만 생각했던 나였다. 선거 때만 되면 교각을 하나씩 세우던 어린 시절이 생각나 쓴웃음도 나고... 하지만 섬과 육지를 연결하는 연륙교나 인천대교 등을 보면서 생각이 바뀌었다. 안전성, 편리성에 더해 아름다움을 추구한다는 것을...

국내여행을 할 때 가장 자랑스러운 느낌은 거미줄처럼 뚫린 도로와 터널 그리고 다리다. 해외여행에서 재래시장을 둘러보듯이, 국내여행은 터널과 다리를 보는 습관이 생겼다. 80년대 동남아 여행을 할 때 우리나라 자동차 숫자를 세었던 것처럼.

부산항 대교 또한 명품 다리다. 눈부실 정도로 아름다운 야경, 바다 위를 달리는 스릴 있는 드라이브, 빙글빙글 곡예하듯 회전하는 하늘 로터리, 부산항 일대가 한눈에 보이는 조망 등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명품을 넘어 예술이다.

이번 부산여행에서 볼거리는 단연 갈매기와 소나무, 부산항 대교다. 다시 보고 싶은 부산의 명물이다. 많은 볼거리를 갖고 있는 부산, 3박 4일의 짧은 여정이었지만 보람있는 여행이었다. 무언가 모르게 가슴이 뿌듯하게 다가오는 느낌이 들었다.

자갈치 시장 없는 것이 없다는 자갈치 시장, 지붕 위에 생선을 널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 자갈치 시장 없는 것이 없다는 자갈치 시장, 지붕 위에 생선을 널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소나무 해변을 따라 길게 조성된 소나무 숲, 동백섬까지 이어진다.
▲ 소나무 해변을 따라 길게 조성된 소나무 숲, 동백섬까지 이어진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보며 삶의 의욕을 찾습니다. 산과 환경에 대하여도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고 싶지 않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