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월 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 후보적합도에서 경남지사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국회의원(김해을), 경남도교육감은 박종훈 교육감이 1위를 차지했다.

이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27일 저녁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다. 이번 여론조사는 2월 24~25일, 경남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827명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경남지사 후보적합도에서 김경수 의원이 19.3%로 다른 출마예상자들과 큰 격차로 1위를 차지했다. 자유한국당 출마예상자들의 후보적합도는 모두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

경남도교육감 출마예상자 가운데는 박종훈 교육감이 후보적합도 24.5%로 1위를 차지했다.

후보와 상관 없이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는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더불어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43.1%로 나타났고, 이번 지방선거는 '안정적인 국정운영과 지역발전을 위해 여당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의견공감도가 51.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투표참여 의향에 대해 응답자의 94.3%가 투표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고, 특히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 투표층이 75.4%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경남지사 후보적합도에 대해 '모름' 내지 '무응답'은 28.2%였다. '적합한 후보가 없다'는 응답 역시 19.2%로 높게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실시한 경남지사 선거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실시한 경남지사 선거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
ⓒ KSOI

관련사진보기


언급된 후보군 중에서 더불어민주당은 김경수 의원 19.3%, 공민배 전 창원시장 9.6%, 권민호 현 거제시장이 3.4%였다. 자유한국당은 안홍준 전 국회의원 4.9%, 하영제 전 농림식품부 차관 3.8%, 김영선 전 국회의원 3.4%, 강민국 경남도의원 3.0%, 윤한홍 국회의원(마산회원) 2.7%였다.

가상대결도 했다. 공민배 전 창원시장과 안홍준 전 의원의 가상대결에서는 공 전 창원시장이 36.8%로, 권민호 거제시장과 안홍준 전 의원의 가상대결에서는 권 시장이 29.5%로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수 의원과 안홍준 전 의원의 가상대결에서는 김 의원 39.6%과 안 전 의원 26.9%로 12.7%p 격차를 보였다.

공민배 전 창원시장과 윤한홍 의원의 대결에서는 공 전 시장이 39.2%(윤 18.3%), 권민호 거제시장과 윤한홍 의원의 대결에서도 권 시장이 33.3%(윤 21.9%)로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수 의원과 윤한홍 의원이 출마했을 경우, 김 의원 41.8%와 윤 의원 21.8%로 20.0%p의 큰 격차가 났다.

경남지사 선거에서 어느 정당후보에게 투표하겠는지 여부에 대하여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43.1%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28.2%, '바른미래당 후보'는 4.6%로 나타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차기 경남도지사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교육감 선거, 박종훈 24.5% 1위

경남도교육감 후보적합도에서는 박종훈 교육감이 24.5%로 1위를 차지했고, 뒤를 이어 박성호 전 창원대 총장 5.5%, 김선유 전 진주교육대 총장 5.1%, 안종복 현 경남민예총 이사장 2.9%, 차재원 전 전교조 경남지부장 2.7%, 이효환 현 창녕제일고 교장이 1.4% 순이었다.

그러나 '모름'과 '무응답'(33.4%), '적합한 후보가 없다'(21.8%)는 응답이 55.2%로 나타나, 아직 경남 교육감 후보에 대한 인지도 및 관심도가 광역단체장 선거보다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덧붙이는 글 |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경남도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발급받은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78.8%)와 유선전화(RDD, 21.2%)를 이용해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4%p수준이며, 응답률은 15.4%(유선전화면접 9.9%, 무선전화면접 18.0%)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