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시가행렬 완주군 봉동읍 전라북도근로자종합복지관 앞 도로에서 스리랑카 국기와 불교기를 앞세우고 스리랑카 전통악기를 연주하며 복지관으로 향하고 있다.
▲ 시가행렬 완주군 봉동읍 전라북도근로자종합복지관 앞 도로에서 스리랑카 국기와 불교기를 앞세우고 스리랑카 전통악기를 연주하며 복지관으로 향하고 있다.
ⓒ 신용훈

관련사진보기


민족 명절인 설을 맞이하기 하루 전인 까치설날에 머나먼 타국에서 명절을 보내는 이주 노동자를 위로하는 행사가 열렸다.

완주군 봉동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등지에서 근무하는 스리랑카 노동자들이 지난 2월15일 스리랑카 반야사라 스님을 초청해 스리랑카 전통 승보공양과 카티나 법회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좋은이웃 회장 정용기 거사의 노력으로 성사됐다.

스리랑카에서 오신 반야사라 스님을 비롯해 대구 스리랑카사원 비엔난다 스님, 위지따(종원)스님과 태고종 전북종무원장 진성 스님(마이산탑사 주지), 총무국장 송운 스님(진안 광명사 주지), 스리랑카 이주 노동자 150여명이 동참했다.

스리랑카 전통 승보공양 스리랑카 이주 노동자들이 직접 만든 스리랑카 음식으로 정성껏 스님들에게 공양물을 올리고 있다. 스리랑카 스님들을 비롯해 태고종 전북종무원장 진성 스님과 총무국장 송운 스님도 함께 공양을 받았다.
▲ 스리랑카 전통 승보공양 스리랑카 이주 노동자들이 직접 만든 스리랑카 음식으로 정성껏 스님들에게 공양물을 올리고 있다. 스리랑카 스님들을 비롯해 태고종 전북종무원장 진성 스님과 총무국장 송운 스님도 함께 공양을 받았다.
ⓒ 신용훈

관련사진보기


이날 행사는 먼저 스님들에 대한 스리랑카 전통 승보공양으로 시작됐다. 지극한 정성으로 마련한 공양물을 이주 노동자들의 거처에 마련하여 스님을 모셨다. 공양물은 스리랑카 전통방식에 의해 먼저 부처님이 계신 불단에 올렸다. 이어 스님들께 올리고 스님들은 공양물을 나누어 드셨다.

이주노동자에 의하면 부처님전에 공양을 올리고 스님들이 공양을 나누는 것은 부처님이 이 자리에 함께하여 공양을 나누고 법을 설한다는 의미이다. 공양의식은 삼귀의, 오계, '인연법의 선인선과 악인악과'를 주제로 한 비엔난다 스님이 법문으로 마무리됐다.

카티나 행렬 스리랑카 이주노동자들이 스리랑카 국기와 불교도기를 앞세우고 전통악기를 연주하며 부처님과 스님들을 모시고 있다. 길에는 흰 천을 깔아 부처님과 스님들이 땅을 밟지 않게하고 일산을 들어 햋빚을 막는 최고의 경의를 표하고 있다.
▲ 카티나 행렬 스리랑카 이주노동자들이 스리랑카 국기와 불교도기를 앞세우고 전통악기를 연주하며 부처님과 스님들을 모시고 있다. 길에는 흰 천을 깔아 부처님과 스님들이 땅을 밟지 않게하고 일산을 들어 햋빚을 막는 최고의 경의를 표하고 있다.
ⓒ 신용훈

관련사진보기


이어 오후 1시에는 전라북도근로자종합복지관 3층 강당에서 반야사라 스님을 법사로 법회를 봉행했다. 이주 노동자들은 도로위에 흰 천을 깔고 전통악기와 꽃으로 부처님과 스님을 모셨다. 반야사라 스님의 법문을 경청하던 스리랑카 이주노동자들은 부모님의 은혜를 설한 '부모은중경' 법문에 부모님을 생각하고 눈물을 흘리기도 하며 부모형제가 있는 고향을 그렸다.

왕궁농공단지에서 생활하는 가순(30)씨는 "외국생활에 많이 힘들고 피곤하지만 명절을 맞아 잠시 쉴 여유를 찾아 좋다"면서 "특히 불교국가에서 와서 그런지 우리나라 스님들을 뵙고 좋은 법문을 들으니 마음이 너무 편하고 좋다"고 말했다.

NAB(내셔날 세이빙 뱅크)에 근무하는 자얀타 사하반두씨는 "한국에 2만6천여명의 스리랑카 노동자들이 있고 전라북도에 천오백에서 이천여명이 생활하고 있다"면서 "명절일수록 고향을 그리워하는 스리랑카 이주 노동자들에게 오늘 같은 행사와 지원이 더 많이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이야기 했다.

카티나 법회 카티나 법회에 참석한 150여명의 스리랑카 이주 노동자이 손을 함장하고 경건한 마음으로 기도하고 있다. 이들의 까치설날은 어떤의미일까 궁금하다.
▲ 카티나 법회 카티나 법회에 참석한 150여명의 스리랑카 이주 노동자이 손을 함장하고 경건한 마음으로 기도하고 있다. 이들의 까치설날은 어떤의미일까 궁금하다.
ⓒ 신용훈

관련사진보기


태고종 전북종무원장 진성 스님은 격려사를 통해 "스리랑카에서 보내준 쌀로 우리나라가 발전했고 이제는 여러분들이 우리나라와 함께 건강하고 잘살게 되기를 기원한다"며 "여러분들의 아픔을 함께하고 한국 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실행에 옮기겠다"고 약속했다.

불교국가인 스리랑카에서 온 노동자들의 까치설날은 흥겨우면서도 경건하게 부모와 형제를 그리며 우리보다 하루 먼저 설날을 보냈다.

축복 스리랑카 비엔난다 스님이 한국에서 태어난 스리랑카 이주노동자의 아이의 손목에 실을 묶으며 축복하고 있다.
▲ 축복 스리랑카 비엔난다 스님이 한국에서 태어난 스리랑카 이주노동자의 아이의 손목에 실을 묶으며 축복하고 있다.
ⓒ 신용훈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법보신문에도 송고 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40대 남자이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을 계기로 불교계 프리랜서 기자로 활동 중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