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임 대전MBC 사장으로 내정된 신원식 국장.
 신임 대전MBC 사장으로 내정된 신원식 국장.
ⓒ 대전MBC

관련사진보기

이진숙 사장의 사퇴로 공석이 된 대전MBC 사장에 신원식(58) 보도국 국장이 선임됐다.

대전MBC에 따르면, 25일 오후 열린 방송문화진흥회 회의에서 신 국장이 신임 대전MBC 사장으로 내정됐다.

이에 따라 신 사장은 오는 2월 2일로 예정되어 있는 주주총회에서 최종 사장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신 내정자의 사장 선임은 대전MBC 창사 54년만에 처음으로 자사 출신 사장이 선임된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

더욱이 대전MBC노조의 'MBC정상화 투쟁'에 적극 참여했었기에 이진숙 전 사장으로 인해 망가졌던 대전MBC를 다시 세울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전MBC노조도 이번 사장 선임 결과에 대해 "창사 54년만의 최초 자사 사장 배출을 환영한다"며 "신임 사장은 대전MBC 재건을 위한 적임자로 최선을 다해 주길 기대한다"고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신 내정자는 "지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은 대전MBC를 다시 지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사랑받는 대전MBC로 복원시키는 것이 가장 급한 일"이라며 "앞으로 구성원들과 함께 지역공영방송으로서의 역할을 다해 다시 신뢰받는 방송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원식 신임 사장 내정자는 올해 나이 58세(1959년생)로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나 춘천고등학교와 서울대 자연대 식물학과를 졸업했다. 대전MBC 취재부장과 노조지부장, 정책기획팀장, 홍보심의실장, 경영국장, 방송본부장(보도, 편성국 통합), 홍성지사장, 대전MBC 창사 50주년 기획단장을 역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