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악수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무실을 찾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악수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무실을 찾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 "좌파 정권이 들어서니까 SBS도 뺏겼어요."
이명박 전 대통령 : "그것도 적폐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 "적폐가 아니고... 그거는 강도죠."

3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과 나눈 대화의 일부다. 이날 홍 대표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무실을 찾아 이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눴다.

홍 대표는 이날 위와 같이 말하면서 "좋을 때 야당을 하면 야당의 존재 의미가 없다. (상황이) 어려울 때 야당을 해야지, 야당 하기가 훨씬 재밌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새해부터는 국민들 생각이 많이 달라질 거다. 이 정부가 지금 추진하는 건 전부 자기들 책임이지 핑계를 못 댄다"라며 "(이 정권이) 운동권 정권이라서 저는 정권 담당 능력이 없을 것으로, 곳곳에서 부작용이 나올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홍 대표가 "그래서 금년에는 저희가 좀 신나는 야당이 (되려고 한다)"라고 말하자 이 전 대통령은 폭소했다.

홍준표 예방받은 MB 이명박 전 대통령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 홍준표 예방받은 MB 이명박 전 대통령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홍 대표의 인사를 받은 뒤 이 전 대통령이 웃으며 "야당이 강하게 하려면 정부의 긍정적인 측면도 이야기해야지, 부정적인 측면(만) 얘기하면 협력이 안 되지 않느냐"라고 말하자, 홍 대표는 "지금 긍정적인 측면 하나는 있다. 쇼(하나)는 기가 막히게 한다"라고 답했다. 이 전 대통령이 "그것도 능력 아니냐"라고 답하자 홍 대표는 "그것도 한계가 있을 거다. 진실이 담기지 않은 쇼는 그뿐, 저는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이 '지금 야당이 외교안보와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야당을 맡았는데 야당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강력하게 정부와 여당의 균형을 잡아줘야 결과적으로 정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라며 "특히 개헌에 대해서 여러 주문 겸 걱정을 하셨다"라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홍 대표는 이날 '양춘방래(陽春方來, 따뜻한 봄이 바야흐로 온다)'라는 문구가 적힌 난을 이 전 대통령에 선물했다고 한다.

한편, 전날(2일) 자유한국당 지도부에서 과거 여당 시절 언론장악을 자인하는 듯한 발언이 나와 논란이 됐다.

당 홍보본부장인 박성중 의원은 2일 서울 여의도 당사 최고위원 회의에서 "여당 시절에 (방송국) 위 두뇌는 저희가 어느 정도 지배를 했지만, 밑에 80~90% 기자·PD·작가들이 저쪽 편이 많이 있기 때문에 서로 균형점을 찾을 수 있었는데 이제는 완전히 넘어갔다"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저희가 살아남기 위해선 SNS를 통해 보완할 수밖에 없다. 좌파로 기울어진 나라는 미래가 없다"라고 말했다.


10만인클럽아이콘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