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김종훈

관련영상보기


지난 4개월,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은 서울 광화문에서 10만 명의 국민 서명을 받았다. 스텔라데이지호에 승선했던 '아들을, 동생을 꼭 찾게 해달라'는 내용의 청원이었다.

돌아보면 하루도 그냥 지나는 일이 없었다. 시비 거는 사람들이 한둘은 꼭 있었다. 개중에는 가족들을 향해 "누가 거기 가서 디지라 했나"라는 막말까지 했다.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부모들은 참고 또 참았다. 지난여름부터 겨울까지, 줄기차게 "아들이 보고 싶습니다", "서명 부탁드립니다"라고만 외쳤다. 그렇게 국민 서명 10만 명을 모았다.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대책위원회 및 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일 오후 서울 청와대앞 분수대광장에서 ‘스텔라데이지호 구조 골든타임 의혹 진상규명과 탈출했던 선원들의 빠른 귀환을 간절히 염원하는 스텔라데이지호 10만인 국민서명 전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01.02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대책위원회 및 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일 오후 서울 청와대앞 분수대광장에서 ‘스텔라데이지호 구조 골든타임 의혹 진상규명과 탈출했던 선원들의 빠른 귀환을 간절히 염원하는 스텔라데이지호 10만인 국민서명 전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01.02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사고 해역은 아득했다. 브라질에서 출발한 스텔라데이지호는 남대서양 한복판에서 침몰했다. 현재까지 사고 원인도, 남아있는 22명 선원들의 생사도 정확히 모르는 상황이다. 지난해 3월 31일 이후로 277일째다.

가족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하던 지난해 5월 10일, 청와대 1호 서한문을 전달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상황이었기에 큰 기대를 안고 문 대통령에게 직접 목소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 정부가 들어서면 넘겨받아서 제대로 할 수 있도록 창구를 만들겠다"고 답했다.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배가 두 쪽이 났다"는 새로운 증언까지 우루과이 현지에서 전해졌지만 스텔라데이지호와 관련된 정부의 구체적인 움직임은 이어지지 않았다. 2018년 예산 심의과정에서 미리 책정됐던 '스텔라데이지호 블랙박스 수색'과 관련된 예산마저 '선례가 없다'는 이유로 전액 삭감됐다.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은 10만 명의 국민 서명을 청와대로 전하며 '마지막 희망을 품는다'고 밝혔다. 실종자 허재용씨의 어머니 이영문씨는 눈물을 흘리며 청와대로 전달되는 10만 서명지를 마지막까지 쫓았다.

오마이TV가 현장을 담았다.

(취재 : 김종훈, 영상편집 : 김혜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