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991년 홍준표 당시 광주지검 강력부 검사에 의해 조직폭력단 '국제PJ파 두목'으로 기소됐던 여운환씨가 입을 열었다. 그는 <오마이뉴스>와 이틀간 총 7시간에 걸쳐 자신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이에 있었던 '사나웠던 운명'을 숨가쁘게 털어놨다. <오마이뉴스>는 18회에 걸쳐 그 '사나웠던 운명의 증언'을 풀 스토리로 연재한다. 이 기사는 그 마지막이다. <오마이뉴스>는 여 대표의 인터뷰 내용과 관련해 홍 대표의 해명과 반론을 듣고자 수차례 접촉을 했지만 응하지 않았다. 다만 홍 대표의 한 측근인사는 "그것은 검찰(검사)이 불의한 깡패세력을 소탕한 사건"이라고 반박했다. <오마이뉴스>는 이후라도 언제든지 홍 대표의 반론을 환영한다는 뜻을 밝힌다. [편집자말]
 여운환 씨는 4시간 넘게 진행된 인터뷰에서 상당 시간을 홍준표 당시 검사의 문제점을 말했다. 증거 등을 살펴볼때 그의 주장은 상당부분 신뢰성을 얻고 있었다.
 여운환씨는 <오마이뉴스>와 이틀간 총 7시간에 걸쳐 자신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이에 있었던 '사나웠던 운명'을 숨가쁘게 털어놨다.
ⓒ 인터넷언론인연대

관련사진보기


- 참 묘하게도 당신이 출소할 무렵에 홍준표가 국회의원이 됐다. 운명의 장난처럼.
"조작된 과거, 날조된 영웅담으로 홍준표는 승승장구했제. 여당과 야당 대표를 하고, 경남도지사를 하고, 심지어 대선후보까지 됐잖아. 저렇게 거짓말 잘하고 파렴치하고 비열한 사람이 거기까지 갈 수 있는 걸 보면서 대한민국에서 정치하는 사람의 수준을 다시 생각해보게 돼. 허탈하제."

- 홍준표가 이렇게 승승장구한 배경이 뭐라고 생각하나?
"<모래시계> 검사라는 타이틀은 홍준표한테 무공훈장 몇 개 하고 바꿀 수 없는 거여. 그만큼 홍준표의 영달에 도움을 줬어. 그런데 그것이 이렇게 날조되고 조작됐다는 것을 국민들은 몰랐어. 같이 정치한 사람들도 모를 거여. 홍준표는 대단한 위선과 못된 능력을 같이 갖고 있는 사람이여. 그 능력이라는 것은 남들이 안 하는 능력이여. 못 하는 게 아녀. 홍준표는 남들이 안 하는 일을 서슴없이 해. 홍준표는 자기가 싸움의 천재라는디, 나는 양심으로 싸우기 때문에 이길 수 있어. 내가 질 이유가 하나도 없어.

방송을 봤는데 식당에 앉아있는 자세나 폼 좀 봐. 글고 대선 때 친박들을 포용한다면서 웬만한 사람들 다 헛갈리게 해놓고, 대선이 끝나니까 저렇게 제일 먼저 쳐낸다고 하잖아. 옛날 모습 그대로여. 요즘 홍준표가 방송에 나오는 거 보면 토하고 싶어져. 그 사람의 행태가 우리나라 정치를 어둡게만 할 것 같으니까 내가 봤던 홍준표를 말하고 싶을 뿐이여."

- 출소한 이후 홍준표를 직접 만나고 싶다는 생각은 안 했나.
"여러 사람들이 이야기했제. 한번 연락해서 만나면 어쩌냐고. 물론 내가 만나고 싶으면 만날 수 있겄제. 근데 만났다고 하면 바로 다음날 언론에 얘기할 사람이여. '여운환이 저를 찾아와 용서를 빌고 새 삶을 살겠다고 했다'고 할 사람이여. 내가 그런 사람을 왜 만나야 하나?"

-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홍준표에게 사과를 받고 싶은 마음은 없나?
"자기가 나한테 사과하면 나는 (그 사건은) 내 운명이라 생각하고 홍준표를 잊어부러. 근디 계속 조작하고 날조해. 저 사람 행태가 너무너무 역겨웠어. 정말 내 마음이 편하고 싶어서라도 홀가분하게 벗어나고 싶어서라도 용서하는 게 이기는 거라 생각하고, 저렇게 승승장구하는 것도 자기 운명이라고 생각하고 싶을 때도 있제.

나도 내가 뭘 잘못했다고 이렇게 살아야 하나 회한을 느낄 때가 하루이틀이 아녀. 그것도 내 운명이라고 받아들이고. 그 사람이 진실하게 사과하면 내 마음이 얼마나 편하겠나? 근데 내가 홍준표를 만나면 또 어떻게 교활하게 영웅담으로 만들어불지 불보듯 뻔해. 그런 거를 봐왔잖아."

"아무리 생각해도 홍준표를 용서하려야 할 수가 없어"

대법원 무죄 판결에 홍준표 대표 '미소 만개' ‘성완조 리스트’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히며 환하게 웃고 있다.
홍 대표는 자신의 무죄 확정 판결에 대해 “공판 과정에서 확정된 검사의 증거조작 혐의는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라며 “나를 둘러싼 음해 질곡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이제 한국보수우파 중심으로 이 나라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데 전력을 다하도록하겠다”고 말했다.
▲ 대법원 무죄 판결에 홍준표 대표 '미소 만개' ‘성완조 리스트’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히며 환하게 웃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 홍준표를 안 만났으면 어땠을까?
"아무리 생각해도 이보다 더 더러운 일은 없을 것 같어. 그러고 아무리 생각해도 홍준표를 용서할래야 용서할 수가 없어. 지긋지긋할 정도로 양심이 나쁘니까."

- 홍준표라는 사나운 운명을 만나서 혹시라도 얻은 게 있다면?
"여러 가지로 조심하며 살아야 한다는 걸 얻었지. 그 사람에게 당한 일이 나에게 교훈이 된  건 틀림없어. 내가 술도 과하게 먹어본 적이 없고, 담배도 안 피우고, 예식장에 작은 쓰레기 있는 것도 못 봐. 정리가 돼야 다음으로 넘어가는 성격이여. 근데 내 자존심이 쓸 데 없는 데 강하고, 쓸 데 있는 데 부족하고. 집사람, 형제들이 나를 걱정하는 것이 뭐냐 하면 고개 한 번 숙여불면 될 일을 안 한다는 거여. 변호사가 엄청 걱정해. '남들은 열 번이고 백번이고 고개 숙이는데 너는 그것의 1/10도 안 되는 일에 고개도 안 숙이고. 알량한 자존심으로 그 사람들하고 심하게 싸우고. 이것도 니 운명이다.'

나도 후회스럽지. 수형생활을 할 때 얼마나 후회스러웠겠어? 하지만 그것이 끝나고 나니 오히려 잘 선택한 것인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그게 내 성격이여. 내가 심하게 손해를 보고, 사기를 당해서 고소할 일이 있는데 안 해븐 경우가 더러 있어. 가서 조사받으면 싸움만 하니까. 조사하면서 받는 질문이 모욕이고 수모여.

예를 들어 '피의자는 국제PJ파의 두목으로 알려져 있는데 사실인가요?'라고 물어. 대답 안 해버려. 응당 물어볼 수는 있는데 조폭 그런 것에 노이로제가 걸려서. 내가 그래. '왜 사건과 관계없는 걸 묻습니까? 내 판결문 한 번 떼서 보십쇼. 조폭 두목인가. 홍준표 땜에 이렇게 됐는데 떼서 한번 보십쇼.' 그렇게 하면 나한테 호감을 가진 사람들도 빈정이 팍 상해부니까. 꽤심하게 생각하지. 내가 그런 거를 못 참아."

- 홍준표를 만나면 무슨 이야기를 제일 먼저 하고 싶은가?
"어떻게 보면 홍준표도 세상 무서운 줄 모르고 살았을 텐데 나 같은 놈이 징그러울 거여. 나를 위해서라도 그 사람과 풀고 싶기도 해. 진심 어린 사과라도 한마디 받을 수 있다면 나를 위해서라도 풀고 싶어. 근데 인자는 늦었어. 그 사람이 나를 어떻게 했는지 세상에다 밝힐 거여. 그 사람한테 의심병이 있더라고. 남의 진심을 모르고. 사람들이 다 자기 같은 줄 알어. 내가 그 사람을 만나면 그것을 (자기를 위해) 활용할 거여. 그런 일을 몇 번도 꾸밀 수 있는 사람이여. 지금 허는 행태들을 봐도 금방 알 수 있잖어."

- 홍준표한테 해주고 싶은 이야기는 없나?
"내가 해주고 싶은 말도 없고 말 할 가치도 없어. 이제는 만나고 싶은 생각도 없고, 만나더라도 내가 거기다 대고 뭔 이야기를 하겄어? 혹시라도 내가 거칠거나 심하게 말하면 또 나만 입건돼불 거 아녀? 나는 보기도 싫어. 대선 때 송정역에서 유세한 적이 있었나 봐. 어떤 사람이 '형님, 홍준표가 유세한답니다. 얼굴이라도 한번 보시죠' 그래. 그 사람한테 '토하고 싶다'고 말할 수는 없었지만, 그런 것을 권하는 사람도 싫어. '니가 나 같으면 그러것냐?' 이렇게 말했어."

"'모래시계 검사'는 완전히 조작된 과거"

 여운환 아름다운컨벤션 대표가 지난 10월 25일 광주의 한 호텔에서 <오마이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하는 도중, '일본 야쿠자 의식 참석설'을 반박하기 위한 판결문을 내보이고 있다.
 여운환 아름다운컨벤션 대표가 지난 10월 25일 광주의 한 호텔에서 <오마이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하는 도중, '일본 야쿠자 의식 참석설'을 반박하기 위한 판결문을 내보이고 있다.
ⓒ 소중한

관련사진보기


- 드라마 <모래시계>가 사실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그런 사람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해주고 싶나?
"내 양심을 걸고 이번 인터뷰에서 내가 꾸민 내용은 전혀 없어. 만약 말한 것 중에 한 대목이라도 거짓이라고 밝혀지면 나를 폄하해도 달게 받겠어. 글고 이미 드라마 작가가 아니라고 밝혀줬잖아. 당사자인 내가 봐도 '모래시계 검사'는 완전히 조작된 과거이고, 날조된 영웅담일 뿐이여. 그걸 이용해서 자기가 정치적으로 입신양명하는 데 활용했고, 지금도 그러고 싶어서 아주 환장할 거여. 대한민국 대다수가 알았던 홍준표는 가짜여. 완전히 가짜뉴스고 조작된 거여. 내 말이 틀리다고 하면 홍준표하고 공개토론 한번 하자고."

- 이 사건을 겪으면서 고맙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 텐데.
"검찰에서 자신있게 증인으로 내세웠던 김영암 강력반장. 그분이 용기를 내서 진실을 밝혀줬다는 것이 굉장히 고마워. 정말 그러기 쉽지 않은데. 김영암 반장 증언이 끝난 다음에 검찰이 같이 나온 증인을 못세워버렸어. 제일 중요한 사람이 그런 이야기를 해부니까.

- 가수 남진도 참 고마운 분이지 않나?
"굉장히 고맙게 생각해. 나라도 그렇게 했겠지만, 그렇지 않는 경우를 많이 보고 살아서. 용기를 내서 진실을 밝히는 데 앞장섰다는 것이 참 고마워. 지금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며 가깝게 지내. 사실 원래는 더 가깝게 사는 사람 중에도 진실을 밝히는 데 주저하는 사람도 있었어. 자기는 공직에 있으니까 '다른 사람들이 다 밝혀주겠지' 하는 거여. 이렇게 주저했던 사람들이 있었어. 지금은 아니지만 그때는 서운했제. 일일이 다 거명할 수는 없지만 내가 홍준표한테 억울하게 당한 사람으로 생각하고 격려해준 사람들도 고맙지."

-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홍준표의 행동과 언행이 정의롭고 잘한 것인 양 생각해서 지지하는 사람들이 있을 거여. 하지만 홍준표의 실체를 몰라서 그런 거여. 조작된 과거와 날조된 영웅담으로 여기까지 온 거잖아. 그것을 이용해 지지세력을 모아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난 이런 걸 경험하면서 정치인들을 생각하는 게 남달라.

내가 정치를 해도 홍준표보단 더 잘할 거 같아. 정치인들이 좀 양심적이어야지. 부끄러운 줄도 알고 해야 하는데 부끄러움 자체를 꿈에도 생각 안 해. 많은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진실이 밝혀져서 아무리 잘 나가는 사람이더라도 곤혹스러운 일을 당할 수 있다는 경종을 울리고 싶어. 권력있는 사람들이 양심있게 살았으면 좋겠고.

내가 수형생활할 때도 안 울었고, 아버님 돌아가셨을 때도 눈물을 안 흘렸어. 우리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셨어. 그래서 우리 어머니가 일찍 돌아가시면 어찌까 무지하게 노심초사했제. 그러면서 '내가 우리 어머니를 닮아서 이렇게 버틸 수 있는갑다' 하면서 몇 번 울었어. 글고 노무현 대통령이 돌아가셨을 때도 꼭 동병상련인 것처럼 생각돼서 눈물을 흘렸어. 노무현 대통령이 검찰에서 어떻게 조사받았을지 짐작할 수 있어서 그랬어.

그 사람들의 행태가 불 보듯 보였어. 내가 우병우를 아니까. 홍준표에 버금가는 사람이여. 우병우가 이용호 게이트를 어떻게 날조시켰는지 잘 알아. 조사하면서 심하게 모멸감을 주고. 그런 수모를 겪으면서 견뎌낼 사람은 많지 않아. 우병우가 노무현 대통령에게 어떻게 했겄어? 그걸 짐작할 수 있어서 밥 묵다가도 울컥거렸어. 이용호 게이트는 다음에 얘기하기로."

덧붙이는 글 | 풀 스토리 '여운환, 홍준표를 쏘다'는 이 18회를 끝으로 마칩니다. 지난 내용을 보시려면 아래 특별기획을 클릭하세요.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강진중-조선대부속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 기자. 2001년 12월 <오마이뉴스> 입사. 한국인터넷기자상과 이달의 기자상 수상. 저서 : <한국의 보수와 대화하다><검사와 ...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