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이 11일 오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국가정보원에 진보 성향 교육감의 뒷조사를 지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2.11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이 11일 오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국가정보원에 진보 성향 교육감의 뒷조사를 지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퇴근길에 제 수행기사가 평소와는 다른 길로 차를 급히 돌렸습니다. 왜 그랬느냐고 물으니 '저기 가는 앞차가 우리를 미행했다'라고 했습니다. 그 차량의 번호를 가지고 왔습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지시한 불법 사찰 피해자로 국정원 수사팀에 출석한 김승환 전북도 교육감이 자신이 겪은 피해를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11일 오후 1시 46분께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현관 앞에 모습을 드러낸 김 교육감은 미행이나 사찰로 의심되는 일을 겪은 적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위와 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이명박-박근혜 정권을 거치는 동안 검찰 고발만 17차례 당했다"면서 "그동안 겪은 여러 의심스러운 상황이 검찰 조사로 사실인지 판명 날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 드러난 건 빙산의 일각"

김 교육감은 또 "지금 드러난 사찰 의혹은 빙산에 일각에 불과하다"라며 우 전 수석이 사찰을 지시했다고 알려진 지난해 3월을 전후로 겪은 의심스러운 정황을 제시했다. 그는 "2016년 6월에 전라북도 의회에 출석했다가 어린이집 연합회 관계자 300명에게 폭행을 당했고, (앞서 말한) 미행은 2015년 12월에 이뤄졌다"면서 "시기가 절묘하게 맞아 떨어진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정권 차원에서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반드시 잡아야겠다는 의지가 있었다고 본다"라며 "그 의지가 이번 사건으로 나온 거라 보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현재까지 드러난 바에 따르면 우 전 수석은 지난해 3월 정부 시책에 비판적인 교육감들을 견제하기 위한 목적으로 국정원에 불법 사찰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는 누리과정 예산 편성을 두고 중앙정부와 진보교육감들이 마찰을 빚던 시기였다.

이 과정에서 우 전 수석은 국정원에 열흘의 시한을 주고 "정교하게 파악해 보고하라"라고 지시했다고 알려졌다. 앞서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취재진과 만나 "누리 과정에 반대한다는 이유로 여러 압박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우 전 수석은 또 김대중 정부에서 환경부 장관을 지낸 김명자씨가 지난해 2월 한국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으로 내정되자 이 협회 회원 단체들의 정치 성향을 조사하도록 국정원에 지시한 혐의도 있다.

추가 혐의가 드러나자 검찰은 지난 10일 우 전 수석을 다섯 번째로 불러 약 10시간 넘게 조사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좋은 사람'이 '좋은 기자'가 된다고 믿습니다. 오마이뉴스 지역네트워크부에서 일합니다.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