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 인권활동가들이 충남청소년노동인권센터를 사실상 폐쇄시킨 충남도의회를 규탄하고 나섰다.
 충남 인권활동가들이 충남청소년노동인권센터를 사실상 폐쇄시킨 충남도의회를 규탄하고 나섰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충남도의회가 청소년노동인권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하고 청소년노동인권센터를 사실상 폐쇄하는 결정을 내려 논란이 일고 있다. 

충남도 의회는 지난 5일 민간 위탁 형태로 운영 되어온 충남청소년노동인권센터를 사실상 폐쇄하는 결정을 내렸다. 충남도의회는 청소년노동인권센터 관련 예산을 총 5억에서 2억으로 삭감했다. 또 2018년도 청소년노동인권센터의 민간 위탁 동의 안에 대해서는 심의조차 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충남도내 인권활동가들은 7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지방선거에서 충남청소년노동인권센터를 폐쇄시킨 충남도의회 교육위원들에 대해 낙선운동을 불사하겠다"고 선포했다.

이들 활동가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논리도 명분도 없이 반대만을 일삼는 충남도 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8명의 도의원들이 청소년 노동인권정책의 시계를 거꾸로 되돌린 것에 대해 푸념만 하고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활동가들은 이어 "충남도의회 교육위원들이 청소년노동인권센터를 폐쇄하고 청소년노동인권보호사업을 후퇴시켰다"며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의원들의 이름을 일일이 거론했다. 활동가들은 "청소년 노동인권 실현을 열망하는 200만 도민과 함께 2018년도 지방선거에서 낙선운동을 포함해 반드시 책임을 묻고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활동가들은 충남교육청과 김지철 교육감에게도 청소년노동인권 보호 사업을 지속할 것을 주문했다. 활동가들은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의 폭거에 충남청소년노동인권센터는 비록 운영한지 6개월 만에 폐쇄되고 2018년도 청소년노동인권사업예산도 대폭 삭감되었다"며 "하지만 충남교육청은 청소년 노동인권을 통합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역할을 다할 것을 촉구 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