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미 공동 언론행사에서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미 공동 언론행사에서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정상회담에서 한국의 미사일탄도 중량 제한 완전 해제와 함께, 한국의 최첨단 군사정찰자산 획득과 개발을 위한 협의와 한미FTA 관련 협상을 조속히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양국 정상은 한미동맹의 굳건함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고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정착시키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 정상은 한국의 자체 방위력 증강을 위한 협력을 전례 없는 수준으로 추진해나가기로 했다"라며 "이를 위해 한국의 미사일탄도 중량 제한을 완전히 해제하는데 최종 합의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첨단 정찰자산을 비롯해 미국이 보유한 군사적 전략자산의 획득에 대해 한미간 협의를 시작하기로 했다"라며 "이는 한국의 자체 방위능력과 한미연합방위능력을 향상시키는데 꼭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갈수록 높아지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압도적 힘의 우위를 바탕으로 함께 단호히 대응해 나가야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라며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가 앞으로도 합리적 수준의 방위비를 분담함으로써 동맹 연합방위태세 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하루 속히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라며 "북한이 스스로 핵을 포기하고 진지한 대화에 나설 때까지 최대한의 제재 압박을 가해나간다는 기존의 전략을 재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동시에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경우 밝은 미래를 제공할 준비가 돼있음도 재확인했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FTA와 관련해 "한미동맹 한 축이 경제협력이란 것을 재확인했다"라며 "자유롭고 공정하며 균형적인 무역혜택을 함께 누리기 위해 한미FTA 관련협의를 신속히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우리는 양국의 경제관계를 제고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문 대통령이 한국 교역협상간, (한국 측에) 우리 측과 긴밀히 협력해 조속히 더 나은 협정을 지시한 데에 사의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협정이 성공적이지 못했고 미국에 그렇게 좋은 협상은 아니었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에 한국과의 공조를 재차 강조했다. 그는 "한국은 미국에 단순한 오랜 동맹국 그 이상"이라며 "우리는 전쟁에서 싸웠고 평화 속에서 함께 번영한 파트너이자 친구"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이 우리가 수 십년 간 함께 이룩한 모든 걸 위협하게 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책임 있는 모든 국가에 북한체제가 핵무기 미사일 프로그램을 종식하길 요구할 것을 촉구한다"라며 "지금이야말로 단호히, 시급히 행동해야 한다. 모든 국가는 안보리 결의안을 이행해야 하고 북한의 교역과 사업을 모두 중단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 정부가 미국의 전략자산을 획득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미국이 전 세계적으로 가장 강력한 군사자산을 갖고 있는데 한국에선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장비를 주문하는 것을 말했다"라며 "한국에도 충분히 그럴만한 이유가 있고 미국에서도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코리아패싱'(한반도 문제 해결에 한국이 제외되는 것) 논란에 대해 "한국을 우회하는 일은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은 굉장히 중요한 국가"라며 "문 대통령뿐 아니라 다른 분들과도 굉장히 큰 우애 관계를 형성할 수 있었다"라며 "이분들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