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가정보원의 '댓글 수사' 은폐 혐의를 받는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가 6일 투신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서초동 한 법무법인의 화장실을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국가정보원의 '댓글 수사' 은폐 혐의를 받는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가 6일 투신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서초동 한 법무법인의 화장실을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변창훈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의 사망에도, 검찰의 '국가정보원 수사 방해' 수사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 검사) 관계자는 7일 오후 수사가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를 두고 "참 안타깝고 참담한 일이지만 해오던 대로 철저하게 하겠다. 이번 일과 관련해 수사 과정을 돌아보고, 초심으로 돌아가 원칙을 철저하게 지키려고 한다"고 밝혔다.

변창훈 검사는 6일 오후 2시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서울 서초동의 한 법무법인 건물 4층 화장실에서 뛰어내렸다. 그는 떨어진 직후 주위의 신고로 인근 서울 성모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후 4시께 사망했다. (관련 기사: '국정원 수사 방해' 변창훈 검사 투신 사망)

지난달 30일 같은 혐의로 조사를 받던 국정원 소속 변호사 정아무개씨가 자신의 승용차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데 이어 변 검사까지 사망하자 검찰 수사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국정원 수사팀 관계자는 "검찰 조사 당시에는 (변 검사의 사망을)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 예상했다면 다른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며 "실제로 피의자 중에는 그런 징후가 보여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발부한 사례도 있다. 전혀 상상도 못한 일"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지난 2일 국정원 수사팀은 2013년 국정원 사건 수사 재판 당시 위계 공무집행방해, 위증교사 등의 혐의로 변 검사를 포함해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 서천호 전 국정원 2차장 등 5명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원은 7일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면서 고인을 제외한 나머지 네 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장 전 지검장 등을 국정원이 2013년 검찰 수사와 재판에 대응하기 위해 만든 '현안 TF(태스크포스)'의 주요 구성원으로 보고 있다.

검찰, 남재준 전 국정원장도 조준한다

국정원 수사팀은 국정원의 청와대 특수활동비 상납과 관련해, 8일 오전 남재준 전 국정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수사팀 관계자는 "그쪽 수사팀(서울중앙지검 특수3부)과 협의 중이다. 시간이 허락된다면 사법 방해와 관련해서도 남재준 원장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구속된 사람들도 사실관계에 대해 명쾌하게 전부 이야기를 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며 "보완 수사를 통해 전체 사실을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마이뉴스 배지현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