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예정된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주민세터 옆에서  반트럼프 시민단체 ‘NO트럼프 공동행동’ 회원들이 트럼프 방한 반대와 전쟁반대를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예정된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주민세터 옆에서 반트럼프 시민단체 ‘NO트럼프 공동행동’ 회원들이 트럼프 방한 반대와 전쟁반대를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촛불로 탄생한 정부답게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당당하게 임해라. 한반도에 전쟁은 없다고 분명히 말해라. 전쟁을 일으키려면 나를 밟고 가라는 말을 하라. 만약 그렇지 않으면 지금의 대통령과 정부 여당에게 준엄한 책임을 물을 것이다."

220여개 진보단체로 구성된 'NO트럼프 공동행동'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을 맞이해 7일 오전 11시 청운효자동사무소 근처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시민들에게 개방된 청와대 인근 통로들이 트럼프 방한을 맞아 경찰 병력에 막혔다. 당초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기자회견은 청운효자동사무소 앞에서 길을 막고 서있는 경찰차와 경찰병력을 뒤로 한 채 진행됐다.

마이크를 잡은 NO트럼프 공동행동 FTA대책위원회 박석운 대표는 "트럼프 방한을 반대하는 이유를 요약하면 첫째는 트럼프가 전쟁을 위협해서다. 둘째는 무기 강매이다. 셋째는 트럼프는 인종차별을 일삼아 국제적인 공적이기 때문이다"라며 "촛불로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트럼프에게 노(NO)라고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예정된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주민세터 옆에서  반트럼프 시민단체 ‘NO트럼프 공동행동’ 회원들이 트럼프 방한 반대와 전쟁반대를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예정된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주민세터 옆에서 반트럼프 시민단체 ‘NO트럼프 공동행동’ 회원들이 트럼프 방한 반대와 전쟁반대를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예정된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주민세터 옆에서  반트럼프 시민단체 ‘NO트럼프 공동행동’ 회원들이 트럼프 방한 반대와 전쟁반대를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예정된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주민세터 옆에서 반트럼프 시민단체 ‘NO트럼프 공동행동’ 회원들이 트럼프 방한 반대와 전쟁반대를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NO트럼프 공동행동 회원들은 '한반도 전쟁위협 트럼프는 오지마라' '한반도에 전쟁이 아닌 진정한 평화를' 'STOP 한반도 긴장고조' 'SAY NO TO TRUMP, SAY NO TO WAR'등이 적힌 손팻말을 든 채 "전쟁위협 트럼프를 반대한다, 돌아가라. 무기강매 트럼프를 반대한다. 강도적 통상압력 트럼프를 규탄한다"라고 외쳤다.

NO트럼프 공동행동은 오후 1시 광화문광장에서 트럼프 규탄 평화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광화문 일대에는 태극기와 성조기가 곳곳에 펄럭였다. 광화문 일대와 청와대 인근은 경찰병력 배치로 긴장감이 감돌았다. 경찰들은 이른 아침부터 청와대 인근과 광화문 일대에 경호 태세를 갖췄다. 경복궁역에서 청와대로 가는 자하문로는 경찰차로 가득 찼으며 청와대 앞길로 갈 수 있는 골목들은 출입이 통제됐다.

또 경찰은 광화문광장에 철제펜스를 설치하고 경찰들이 일정 간격을 두고 서있다. 이 같은 경계태세는 동십자각이 있는 경복궁 사거리까지도 이어졌다. 경찰에 따르면 광화문에만 2100여명의 경찰이 배치됐다.


10만인클럽아이콘

오마이뉴스 사회팀 기자 신지수입니다. 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