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남시의회 입구 문에 새겨진 로고
 성남시의회 입구 문에 새겨진 로고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성남시 학부모들이 무상교복추진을 찬성하는 서명지를 모아 성남시의회에 전달했지만, 성남시 예결위는 결국 '고교무상교복 예산안'을 삭감했다.

27일 오전 10시 초·중·고등학교 자녀를 둔 학부모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고교무상교복 실현을 위한 성남시 학부모 연대(공동간사 최현백, 이규리, 송위혁)는 성남시의회 의장실을 방문해 고교 무상교복 시행을 지지하는 시민 2000여 명의 이름과 사인이 담긴 서명부를 전달했다.

이들은 지난 17일부터 분당구 서현동에서 "성남시는 고교 무상교복예산을 반드시 재상정하고 성남시의회는
무상교복 예산안 통과 여부를 '기명투표'로 결정하라"고 촉구하며 집회 및 거리 서명운동을 벌여왔다(관련기사: 김병관 의원 "복지 선두 성남시가 무상 교복 안하는 거 창피하지 않나").

서명운동을 함께 해왔던 이규리 학부모연대 공동간사는 "거리에서 들은 시민들의 목소리는 정말 간절했다"며 "왜 아이들 교육을 위한 문제에 정당으로 대립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한목소리 냈다"고 말했다.

이 간사는 "특히 중고교 대학생 중엔 '제발 어른들이 교육을 위해 더 많은 제도를 고민하기 바란다'며 '꼭 지원되길 원한다, 수고한다'고 인사를 하는 이들이 많았다"면서 "시민들을 위해 아이들을 위해 책임감을 갖고 더욱 열심히 서명을 받았다"고 피력했다.

 성남시 학부모 연대(공동간사 최현백, 이규리, 송위혁)가 서명부 전달하고 있는 모습
 성남시 학부모 연대(공동간사 최현백, 이규리, 송위혁)가 서명부 전달하고 있는 모습
ⓒ 성남시 학부모 연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성남시 초.중.고 학부모네트워크 협의회 무상교복 예산통과 촉구 기자회견 모습
 성남시 초.중.고 학부모네트워크 협의회 무상교복 예산통과 촉구 기자회견 모습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성남시 초.중.고 학부모네트워크 협의회 무상교복 예산통과 촉구 기자회견 모습
 성남시 초.중.고 학부모네트워크 협의회 무상교복 예산통과 촉구 기자회견 모습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이어 오전 10시 30분 성남시의회 1층 광장에서 성남시 초·중·고 학부모네트워크 협의회도 무상교복 예산통과 촉구와 1천명 시민청원 서명 전달 및 기자회견을 열고 시의장실로 향했다. 이들 또한 지난 약 2주간 동안 온라인 오프라인을 통해 서명지를 받아왔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번 기자회견에서 자신들의 무상교복 추진의사를 밝힌 바도 있다(관련기사: 이재명의 무상교복 이번엔 통과될까).

이들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무상교육의 정책기조에 맞춰 학부모들의 교육비 부담을 경감하는 무상교복을 우선적인 실시를 요구한다"면서 "제233회 성남시의회 임시회에서는 성남시 고교무상교복 예산 29억 먼저 만장일치로 통과 시킬 것을 촉구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재명 시장은 법을 지키고 집행부는 보건복지부와의 협의, 조례 개정 절차부터 이행 하라'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무상교복지원 반대 입장 발표 기자회견에 대해 "합리적인 반대라기 보다는 반대를 합리화 시키기 위한 반대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고교무상교복 예산 29억 먼저 만장일치로 통과 시킬 것을 요구한다. 보건복지부와의 협의와 조례개정은 조건부로 협의하라"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낭독한 뒤 시의회에 서명지와 퍼포먼스 성격의 물병을 전달하고 해산했다.

하지만 성남시 학부모들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27일 오후 열린 성남시의회 예산결산위원회에서 무상교복 삭감안이 찬성 6, 반대 5로 가결됐다.

이에 민주당 측은 오는 30일 본회의에서 시의원 1/3의 동의를 받아 수정안을 부의안건으로 상정해 본회의장에서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다. 허나 무기명으로 투표가 진행될 것으로 보여, 최종적으로 가결될 확률은 높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덧붙이는 글 | 경기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