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감장 떠나는 고대영 KBS 사장 고대영 KBS 사장이 26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KBS, EBS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파행된 뒤 취재진과 국회 방호과 직원들에 둘러싸인 채 국감장을 떠나고 있다.
▲ 국감장 떠나는 고대영 KBS 사장 고대영 KBS 사장이 26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KBS, EBS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파행된 뒤 취재진과 국회 방호과 직원들에 둘러싸인 채 국감장을 떠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고대영 사장님, 떳떳하다면 한 말씀 좀 해주십시오."
"200만원 받아서 어디에 썼습니까."

26일 오전 9시 50분, KBS·EBS 국정감사를 앞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 국정감사장인 이곳 앞에서 KBS 기자들이 고대영 KBS 사장을 막아서며 질문을 쏟아냈지만, 그는 침묵했다.

기자들이 "사퇴할 의사 없냐", "역대 최악의 기자라는 소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국정원 돈 받으니 좋았나", "창피하다", "어딜 뻔뻔하게"라고 외쳤지만, 고 사장은 끝내 입을 열지 않았다.

고대영 사장은 기자들을 피해 국정감사장 옆방으로 향했다. KBS 기자들은 고 사장을 놓아주지 않았다. 그렇게 5분 동안 실랑이를 벌였다. 고대영 사장은 국회 방호과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힘겹게 국정감사장으로 들어갔다.

국감장 떠나는 고대영 KBS 사장 고대영 KBS 사장이 26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KBS, EBS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파행된 뒤 취재진과 국회 방호과 직원들에 둘러싸인 채 국감장을 떠나고 있다.
▲ 국감장 떠나는 고대영 KBS 사장 고대영 KBS 사장이 26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KBS, EBS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파행된 뒤 취재진과 국회 방호과 직원들에 둘러싸인 채 국감장을 떠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고대영 사장이 자리에 앉자, 이슬기 KBS 기자가 다가가 "고대영 사장님, 사장이기 이전에 기자다. 국민들이 이렇게 궁금해 하는데 의혹 밝혀라"라고 외쳤다. 고 사장은 눈을 감은 채 움직이지 않았다.

이슬기 기자는 "눈 감고 무슨을 생각하시는지 모르겠다. 여기 기자들이 다 고대영 사장님 입만 보고 있다"라며 "사장님 주무십니까, 눈 뜨십시오. 국감장입니다. 사장님, 국민들이 궁금해 하시는 것에 있어서 공영방송 사장의 입장에서 말해주십시오. 자는 척 하는 것 부끄럽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고 사장은 반응하지 않았다.

질문 던지는 이슬기 KBS 기자  26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고대영 KBS 사장을 향해 질문을 던지던 이슬기 KBS 기자가 국회 방호과 직원들의 제지를 받고 있다.
▲ 질문 던지는 이슬기 KBS 기자 26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고대영 KBS 사장을 향해 질문을 던지던 이슬기 KBS 기자가 국회 방호과 직원들의 제지를 받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곧 국회 방호과 직원이 이슬기 기자를 막으며 "기자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 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 기자는 "아직 국감 회의가 시작되지도 않았는데 (제가) 방해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국감장에서 질문을 못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라고 했다. 그러나 방호과 직원은 이 기자의 입을 손으로 막았다.

또 다른 KBS 기자도 고 사장에게 다가가 "파업이 장기화 되고 있는 것에 대해 사장님은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다른 방호과 직원이 "국감장에서 질문은 국민의 대표이신 국회의원님이 하시는 거다. 협조해달라"라고 말했다.

기자는 여기에 아랑곳하지 않고 "고대영 사장님, 다음 주에 ABU 총회에 출장을 가신다. 지금 회사 파업 중인데 외유성 출장을 가는 거 옳으냐?"라고 물었지만 고 사장은 묵묵부답이었다.

같은 시각 성재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위원장 국정감사장 밖 고대영 사장을 수행하기 위해 온 30여 명의 KBS 구성원들을 향해 "국정원에서 지시받아서 인사하고 국정원 돈 받아 KBS를 망치고 있지 않느냐. 여러분들 왜 KBS를 위해서 일하지 않고 고대영 사장을 위해서 일해요. 이게 말이나 돼요"라고 일갈했다.

 고대영 KBS 사장이 26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KBS, EBS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파행된 뒤 취재진과 국회 방호과 직원들에 둘러싸인 채 국감장을 떠나고 있다.
 고대영 KBS 사장이 26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KBS, EBS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파행된 뒤 취재진과 국회 방호과 직원들에 둘러싸인 채 국감장을 떠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김준범 언론노조 KBS본부 대외협력국장은 <오마이뉴스> 기자에게 "이런 모습 자체가 슬프다. 이렇게 난리가 났는데도 고대영 사장과 그 간부들은 가만히 있다"라며 "(회의실 밖 KBS 직원들 가리키며) 책임감도 없고 문제 해결 의지도 없다. 회사가 이렇게 된 것 자체가 슬프다"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정감사는 파행을 겪었고, 고대영 사장은 오전 11시 50분께 국정감사장을 빠져나갔다. 이슬기 기자가 고대영 사장을 향해 "떳떳하면 밝히면 되지 않냐"라고 소리쳤지만, 역시 대답은 없었다.

이슬기 기자는 자신을 가로 막는 방호과 직원을 향해 울먹이면서 "우리가 어떻게 됐는지 알고서 막는거냐?"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오전 KBS 국정감사는 파행

한국당 불참으로 KBS 국감 파행 26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KBS, EBS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파행을 빚고 있다.
▲ 한국당 불참으로 KBS 국감 파행 26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KBS, EBS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파행을 빚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한편, 오전 국정감사 파행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리는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보궐이사 선임 회의를 저지하기 위해 경기도 과천시 방통위 청사로 향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은 "오전 10시께 신상진 의원장으로 부터 국감이 파행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신상진 위원장조차 방문진 보궐이사 선임 저지조로 앉아 있다. 이는 정면으로 국회법과 국정감사를 무시한 조치"라고 비판했다.

그는 "고대영 사장은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현금 200만 원 때문에 저희들에게 질문을 받아야 한다. (고 사장이) 어떤 거짓말을 할지는 모르겠지만, 그 거짓말을 낱낱이 파헤쳐야 하는데 자유한국당 의원들 때문에 열리지 못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 간사인 김경진 의원은 "국감 개최를 요구하는 문서를 (신상진) 위원장실에 보낸 선례가 있는 만큼, 신경민 간사와 함께 법에 따른 절차를 요청해 국감을 정상화 하자"고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2시까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정감사에 참여하지 않으면, 자유한국당을 배제한 채 국정감사를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10만인클럽아이콘

오마이뉴스 사회팀 기자 신지수입니다. 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