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월 명절을 맞아 옥천군 이원면 이장협의회가 게시한 현수막
 지난 1월 명절을 맞아 옥천군 이원면 이장협의회가 게시한 현수막
ⓒ 옥천군

관련사진보기


"에미야 어서 와라. 올해 설거지는 시아버지가 다 해주마."

명절을 맞아 시댁을 찾는 며느리를 위로하는 현수막이 신풍속으로 자리 잡았다.

며느리를 위로하는 현수막 뿐만 아니라 취업준비생과 고3수능생, 성 소수자를 배려하자는 평등명절 현수막도 게재됐다.

추석명절을 앞두고 전남 완도군 신지면에는 추석을 맞아 시댁을 찾는 며느리를 위로하는 현수막이 내걸렸다. 현수막 게시자가 '신지면 시아버지 일동'으로 된 이 현수막에는 "며늘아가, 추석 쇠러 시댁에 오느라 고생했다. 시부모 눈치 볼 것 없다. 푹 쉬었다. 가거라"라는 문구를 담고 있다.

지난 1월 설명절을 앞두고 옥천군 이원면 이장협의회도 "♥며늘아~~♥ 올 설 설거지는 시아버지가 다해주마"라며 하트를 날렸다.

지난 해 추석때는 전남 진도군 의신면 이장단협의회도 현수막을 내걸었다. 현수막에는 "애미야∼∼ 어서 와라. 올해 설거지는 시아버지가 다 해 주마"란 글귀가 적혀 있었다.

 시댁을 찾는 며느리를 위로하는 명절 현수막의 원조. 강원도 횡성군 안흥면 이장단협의회 현수막.
 시댁을 찾는 며느리를 위로하는 명절 현수막의 원조. 강원도 횡성군 안흥면 이장단협의회 현수막.
ⓒ YTN캡쳐

관련사진보기


명절을 맞아 시댁을 찾는 며느리를 위로하는 현수막은 강원도 횡성군 안흥면이 원조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흥찐빵으로 유명한 안흥면 이장단 협의회가 2013년 경 "에미야 어서 와라. 올해 설거지는 시아버지가 다 해주마"라는 현수막을 내걸었고 이후 유행처럼 전국으로 확대됐다는 것.

흥미로운 것은 강원도 횡성군 안흥면 주민들은 '에미'라는 호칭을 사용했고 전남 진도군 주민들은 '애미'라는 단어를 썼다. 두 단어는 모두 '어미'의 방언이다.

"취직·결혼 제가 알아서 할께요. 이번 추석엔 쉿~"

시댁을 찾는 며느리를 위로하는 현수막에 이어 취업에 고통받는 청년과 수능생, 성수자까지 다양한 계층을 위로하는 맞춤형 평등명절 현수막도 게시됐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 모임은 지난 달 29일 광천터미널과 송정리역 부근에 "가는 곳은 달라도 평등한 명절, 명절만큼은 대학입시 얘기는 참아주세요."란 현무막을 게시했다.

이 단체는 수년 전부터 같은 내용을 현수막을 게재하며 평등명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취직·결혼 제가 알아서 할께요. 이번 추석엔 쉿~"이라는 현수막을 게재했다.

 대전 성소수자 인권모임 솔롱고스가 추석을 맞아 게시한 현수막
 대전 성소수자 인권모임 솔롱고스가 추석을 맞아 게시한 현수막
ⓒ 성소수자모임 솔롱고스

관련사진보기


대전 성소수자 인권모임 '솔롱고스'도 "여자같이, 남자같이 행동해라. 성별 이분법을 강요하는 명절은 이제 그만! 성소수자에게도 평등한 명절을!"이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노동계는 현수막을 내걸진 않았지만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도 추석연휴를 보장하자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민주노총은 "빨간 날엔 다 같이 쉬자", "함께 쉬자! 월급 받고 쉬자"는 손 피켓을 제작해 인증샷을 SNS에 올리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