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달 29일부터 2박 3일에 걸친 양화대교 고공시위를 벌인 사시생대표 이종배(40)씨가 다리를 내려온 후 이틀만에 정식입장표명에 나섰다.

 이종배 씨가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 직접 찍은 사진
 이종배 씨가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 직접 찍은 사진
ⓒ 이종배 씨 제공

관련사진보기


이씨는 "홍준표 대표에게 전권을 위임받아 현장을 찾아온 염동열 의원에게 사시존치법안과 정시확대법안을 당론으로 채택해 줄 것을 부탁했다. 염동열 의원은 그렇게 하겠다며, 거기에 더해 국정감사에서 나(이씨)를 증인으로 불러 두 법안 통과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해줬다"면서, "현장을 찾아온 자유한국당 조경태·염동열의원, 바른정당 오신환의원과 사시존치법안을 당론으로 채택해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양화대교 고공시위를 중단하고 내려온 이종배씨와 자유한국당 염동열의원,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 회원들
 양화대교 고공시위를 중단하고 내려온 이종배씨와 자유한국당 염동열의원,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 회원들
ⓒ 이종배 씨 제공

관련사진보기


아울러 이씨는 "정시확대와 사법시험존치법안 통과를 위해 각 당대표와의 면담추진, 공청회·토크콘서트 등 개최, 헌법소원, 수시·학종·로스쿨의 폐해를 담은 책자발간 등의 계획을 세우고 있다"면서, "다음 법안 심사가 11월 말에 있을 것이다. 법안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양화대교 고공시위, 그 뒷이야기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리더가 되기 보단 관찰자가 되기를 원한다. "진정한 충정은 리더에게 무조건적으로 동의하는 것이 아니라, 건전한 비판을 통해 리더를 바른 길로 인도하는 것이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