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지난 26일 울산북구 주택조합 비리사건과 관련해 언론에 보도된 엄아무개씨는 기자를 만나 "자신은 문제의 비리사건과 무관하다"며 "경찰에서도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울산 동구경찰서도 엄씨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확인해 줬다. 이로써 엄씨를 둘러싼 논란은 일단락됐다.

엄씨는 기자에게 시종일관 무고함을 호소했다. "2017년 7월 해당 조합의 적발회계감사에서 원인도 모르는 저는 법원으로부터 무고하다는 문서를 받았고, 한 달 뒤인 8월 18일 동부경찰서 지능팀 및 8월말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조사 결과 무고하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

그런데 지난 25일 북구의회 새민중정당 의원들이 조합의 비리의혹 수사촉구 기자회견에서 또 엄씨가 언급됐다. 이에 반복되는 오해를 바로잡기 위해 나섰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은 염포지역주택조합과 2015년 10월14일 정당한 업무용역계약을 하고 창립총회기획 및 조합설립인가 등의 일을 하고 정당한 용역비를 받았다"면서 "현재도 조합관련 실무를 하고 지난해까지 전 조합사무실에서 변경인가 및 조합관련 모든 관리총괄 일을 했다"고 밝혔다.

"조합설립인가 일은 전문적인 일이며, 세움터(건축인허가)에 조합원 내역 및 토지조서관련, 사업계획(안), 국토교통부, 금융결제원 등을 전산입력하고, 조합설립인가에 따른 모든 서류를 스캔해서 업로드 후 민원신청 하면 구청에서 접수 후 확인하고 설립(변경)인가에 따른 모든 자료를 전달받는다. 이와 관련해 "전산관리하는...이라는 오해의 말을 한 것 같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주택조합 동영상에서 조합설립인가 업무에 대해 잘 모르는 분이 한 말을 가지고 정확한 확인과 근거도 없이 본인을 비리 당사자라로 매도했다"며 또한, "언론사나 정치인들이 정확한 확인도 없이 무고한 시민을 존재하지 않는 북구청 전산 관리자로 오해하고, 정당한 용역비를 비리자금으로 의혹 받은 부분에 대해서 정신적인 피해가 크다"고 말했다.

정확한 확인 없이 기자회견에서 거론한 새민중정당 북구의원 세 명에게도 지난 9월 27일 내용증명을 보내 해명을 요구했다고 한다.

관련 기자는 그동안 울산 북구 주택조합 사건을 보도해 왔다. 그 과정에서 당사자인 엄씨에 대해 정확한 취재 조사를 하지 않았고, 엄oo 및 엄아무개로 언급하며 비리의혹자로 매도했다. 이러한 부분에서 무고한 시민에게 고통을 당하게 한 점에 대해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