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3연륙교 박남춘 시당위원장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은 지난 27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제3연륙교 즉시 착공을 위한 해결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 제3연륙교 박남춘 시당위원장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은 지난 27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제3연륙교 즉시 착공을 위한 해결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이 제3연륙교 건설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 27일 박남춘 시당위원장(남동구 갑)을 비롯해 홍영표(부평구을), 윤관석(남동구을), 신동근(서구을), 유동수(계양구 갑), 박찬대(연수구 갑) 등 소속 국회의원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제3연륙교 즉시 착공을 위한 해결 방안'에 대해 협의하며 "인천시가 민간사업자와 손실보전금에 대해 확약만 하면, 제3연륙교는 즉시 착공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

이어 오늘(28일)은 소속 지역위원장(조택상, 한규창, 박규홍, 허종식, 윤종기, 이성만)과 시의원(이강호, 노경수, 김진규, 김종인, 신은호, 이용범, 차준택, 홍정화, 박병만, 이영환)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인천시의 제3연륙교 즉시 착공을 위한 전향적 조치'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성명에서 민주당 인천시당은 "제3연륙교 건설은 인천시민의 숙원사업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으로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며 "인천시가 결자해지의 자세로 빠른 시일 내에 손실보전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제3연륙교 건설의 가장 큰 걸림돌은, 국토부가 민자도로(국책사업)의 실시협약서에 경쟁방지조항을 반영해 민간사업자와 체결한 손실금보전 조항이다"라며 "이 실시협약에 따라 제3연륙교 운영 주체인 인천시가 손실보전금 부담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갖고 추진했어야 하나, 인천시는 그간 책임을 정부에 떠넘기기만 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제3연륙교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소속 지역위원장과 시의원들은 오늘(28일) 기자회견을 갖고 ‘인천시의 제3연륙교 즉시 착공을 위한 전향적 조치’를 촉구했다.
▲ 제3연륙교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소속 지역위원장과 시의원들은 오늘(28일) 기자회견을 갖고 ‘인천시의 제3연륙교 즉시 착공을 위한 전향적 조치’를 촉구했다.
ⓒ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관련사진보기


특히, 이날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지금이 제3연륙교 착공의 골든타임임을 강조했다.

성명에서는 "제3연륙교는 국제도시 조성 당시부터 건설을 확정하고 분양가에 반영해 건설비 5000억 원을 이미 확보해 놓은 사업임에도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부는 인천시민들의 숙원사업인 제3연륙교 문제를 철저히 외면해 왔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제3연륙교 건설 공약의 엄중함을 깊이 인식하고 당선 직후 정부 국정과제로 재차 채택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지금이 제3연륙교 건설의 전제 조건인 손실보전금 협상의 최적기이다. 인천시가 부담해야 할 손실보전금의 규모가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인천시는 적극적으로 제3연륙교 착공을 위한 준비에 나서야 한다"고 제3연륙교 착공에 대한 인천시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한편, 제3연륙교 착공과 관련해 민주당 인천시당의 한 관계자는 인천게릴라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당초 협약 때보다 환경이 많이 좋아져 손실금보존 규모가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인천시가 더 이상 착공을 미룰 명분은 없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천시가 계속해서 제3연륙교 착공을 차일피일 미룬다면 국정감사 등을 통해 지적하고 조속한 착공을 계속해서 촉구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인천이 답이다. 인천주의 언론" 인천게릴라뉴스. 지방분권시대, 인천중심에서 고민하는 언론이 되겠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