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뚝도 나루 대청도선주협회 배복봉 회장은 28일 새벽 대청도에서 출발해 ‘서해 ~ 경인아라뱃길 ~ 한강’을 거쳐 28일 오후 뚝도 나루터에 입항했다. 배 회장은 27오전 오전 10시 대청도를 출발해 오후 6시 경인항에 도착했고, 28일 오전 9시 30분 경인항을 출발해 뚝도에 오후2시 40분 도착했다.
▲ 뚝도 나루 대청도선주협회 배복봉 회장은 28일 새벽 대청도에서 출발해 ‘서해 ~ 경인아라뱃길 ~ 한강’을 거쳐 28일 오후 뚝도 나루터에 입항했다. 배 회장은 27오전 오전 10시 대청도를 출발해 오후 6시 경인항에 도착했고, 28일 오전 9시 30분 경인항을 출발해 뚝도에 오후2시 40분 도착했다.
ⓒ 김갑봉

관련사진보기


10.4선언 10주년과 추석을 앞두고 서해5도 수산물이 서해~한강 뱃길을 통해 서울 뚝도 직거래장터에 왔다. 대청도선주협회 배복봉 회장은 28일 새벽 대청도에서 출발해 '서해 ~ 경인아라뱃길 ~ 한강'을 거쳐 28일 오후 뚝도 나루터에 입항했다.

직거래장터는 뚝도시장 활성화와 서해5도 어업소득 증대를 위해 서울 성동구, 서해5도 어촌계, 뚝도시장상인회가 공동으로 추진한 사업으로, 뚝도에 서해5도 활어를 실은 어선이 도착한 건 지난해 시범사업 이후 올해 처음이다. 올해 입항은 상설 운영을 위한 입항이다.

서해5도는 남북 간 국지전 위협, 중국어선 불법조업 등으로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 활어가 부가가치가 높지만, 섬 내 집하장과 판로 부족, 비싼 운송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5년 4월 서해5도 어민들이 '중국어선 불법조업에 따른 피해 보상과 지원 대책, 서해5도지원특별법 개정, 섬 정주여건 개선, 수산물 판로 확대' 등을 정부와 국회에 촉구하기 위해 서해~한강 뱃길로 처음 여의나루에 왔을 때, 성동구가 판매장 개설을 서해5도 어촌계에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올해 처음 뚝도에 입항한 서해5도 어민들은 제철인 대청도 꽃게와 국내산 천연소금으로 담은 백령도 까나리액젓, 4년산 백령도 건조다시마, 광어, 우럭, 놀래미, 삼치, 홍어 등 싱싱한 수산물 3.5톤을 어선에 싣고와 뚝도시장에 공급했다. 복잡한 유통과정을 생략하고, 소비자와 직거래로 품질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가격을 낮췄다.

서울 성동구와 서해5도 어촌계는 지난해 시범사업을 통해 한국전쟁 이후 막혔던 '서해5도 ~ 한강 ~ 여의도' 뱃길을 복원했다. 이에 따라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서울 뚝도까지 수산물 해상 직송이 가능해졌다.

서해~한강 뱃길을 이용한 서해5도 수산물 직송으로, 서울 시민들은 성동구 뚝도시장에 가면, 서해5도 어민들이 직접 잡은 싱싱한 수산물을 구입할 수 있게 됐다.

뚝도 서해5도 수산물 판매장은 추석 연휴를 맞이해 추석 전 임시 개장할 예정이며, 10월부턴 상설 운영될 예정이다. 판매시설 운영은 백령도, 대청도, 연평도 등 서해5도 어민단체와 뚝도시장 상인회 등이 공동 출자해 설립한 연무장협동조합이 맡기로 했다. 이 협동조합은 사회적 기업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성동구 직거래장터는 뚝도시장 활성화와 서해5도 어업소득 증대를 위해 서울 성동구, 서해5도 어촌계, 뚝도시장상인회가 공동으로 추진한 사업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사진 가운데 파란 옷)과 배복봉 대청동선주협회장(가운데 붉은 옷)이 활짝 웃고 있다.
▲ 성동구 직거래장터는 뚝도시장 활성화와 서해5도 어업소득 증대를 위해 서울 성동구, 서해5도 어촌계, 뚝도시장상인회가 공동으로 추진한 사업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사진 가운데 파란 옷)과 배복봉 대청동선주협회장(가운데 붉은 옷)이 활짝 웃고 있다.
ⓒ 김갑봉

관련사진보기


수산물을 싣고 온 배복봉 대청도선주협회장은 "지금은 우리가 잡은 서해5도 수산물만 공급 하지만, 향후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북한 수산물도 공급할 수 있다. 남북이 북방한계선에 해상파시를 열면 중국어선을 몰아낼 수 있고, 북한 수산물을 서울로 가져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해5도 어촌계는 옛 조기어장을 복원하는 데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한국 어선은 황금어장으로 불리는 북방한계선 인근 수역에서 조업을 못하고 있다. 대신 이 구역을 중국어선이 싹쓸이했다. 어민들은 남북관계 상 지금당장 북방한계선 조업이 어렵다면, 대청도 어장과 연평도 어장을 우선 연결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NLL해상파시와 대청도~연평도 어장 연결은 사실상 남북관계 개선과 10.4남북정상공동선언 이행에 달려있다. 10.4선언에 "남과 북은 해주지역과 주변해역을 포괄하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를 설치하고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설정, 경제특구건설과 해주항 활용, 민간선박의 해주직항로 통과,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합의했다.

서해5도 생존과 평화를 위한 인천대책위 박원일 간사는 "남북 긴장완화와 서해5도의 평화를 위해서는 남북관계 개선과 10.4선언 이행이 중요하다. 더욱이 옹진반도는 세계적인 수산자원의 보고이다"라며 "인천대책위는 남북 수산 과학기술과 경제교류 협력 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 수산업 분야에서 적극적인 남북경제협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사인천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10만인클럽아이콘

작은 언론이 희망입니다. <시사인천>에 몸 담고 새로운 사회를 상상하며 삽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