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 인천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사업’을 포함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 인천시 인천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사업’을 포함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가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에 나선다.

이를 위해 인천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사업'을 포함한 주요 정책을 마련해 실행해 나가기로 했다.

핵심은 아이와 부모가 안심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도시기반 구축이다.

저출산 극복을 위해 출산 축하 지원금을 상향 조정하고, 공보육 인프라를 확충하며, 어린이들의 먹거리 안전에도 집중한다. 아울러, 각종 범죄로부터 아동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됐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26일 '시민이 행복한 애인(愛仁) 정책' 발표를 통해 세부내용을 직접 설명했다.

우선 출산 장려 정책으로 기존 출산 축하용품 지원을 현금지원으로 개편해 내년 1월 1일 출생아부터 'I-Mom' 출산 축하 지원금으로 50만 원을 지원한다. 이에 필요한 예산 118억 원은 시에서 94억 원, 군·구에서 24억 원을 부담할 예정이다.

공보육 인프라 확충을 위해 현재 401개소인 공공 어린이집을 502개소로 101개소 확충한다. 이를 통해 현재 10.7%인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을 20.7%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국공립 어린이집이 165개소에서 195개소로, 인천형 어린이집이 50개소에서 100개소로, 공공형 어린이집이 121개소에서 141개소로, 직장어린이집을 65개소에서 66개소로 각각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에 필요한 예산 137억 원은 국비로 64억 원을 충당하고 시에서 43억 원, 군·구에서 30억 원을 부담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어린이들의 먹거리 안전을 위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어린이집 청정 무상급식'도 시행된다.

낮은 급식단가로 인해 어린이집의 먹거리의 질적 기준을 충족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현재 하로 1745원인 급식단가를 최대 2400원까지 올리고 그동안 재정지원이 없었던 사립어린이집에 급식비 및 간식비를 지원해 학부모의 부담을 월 평균 6만 6000원에서 2만 8000원으로 대폭 낮춘다는 계획이다.

이에 소요되는 예산 203억 원(급식단가 인상 89억 원, 급·간식비 지원 114억 원)은 시에서 122억 원, 군·구에서 81억 원을 각각 분담하게 된다.

공동체가 함께 돌보는 공공보육을 강화하고 각종 범죄로부터 어린이와 청소년의 안전을 지켜내기 위해 '안심케어도시' 사업도 추진한다.

'안심케어도시' 사업의 주요 내용으로는 인천시 10개 군·구 통장 4000여명을 '우리마을 아동 지킴이'로 운영하는 등 '300만 인천人이 돌보는 우리아이, 안심체계' 사업을 확대하고, 일반 시민 4만 5000명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예방교육·에방홍보 및 관계기관 간 협조체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필요한 예산 18억 원은 국비 8억 원고 시비 10억 원으로 확보한다.

또한, 어린이 안심폰 '바다라' 보급을 통해 CCTV와 연계된 스마트 키즈폰을 취약 계층아동에게 우선 지원하고, '야간안심케어센터'를 시범운영해 맞벌이 가정의 초등학교 1~3학년 아동들을 평일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안전하게 돌볼 계획이다. '바다라' 키즈폰 보급에 소요되는 10억 원과 '야간안심케어센터' 운영에 필요한 5000만 원은 전액 시비로 지원된다.

인천시, ‘시민이 행복한 애인(愛仁) 정책’ 발표 유정복 인천시장은 오늘(26일) ‘시민이 행복한 애인(愛仁) 정책’ 발표를 통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인천”의 구상에 대해 밝혔다.
▲ 인천시, ‘시민이 행복한 애인(愛仁) 정책’ 발표 유정복 인천시장은 오늘(26일) ‘시민이 행복한 애인(愛仁) 정책’ 발표를 통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인천”의 구상에 대해 밝혔다.
ⓒ 박봉민

관련사진보기


특히, 인천시는 다양한 아동 친화적인 정책들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어린이들의 인권 및 권리 신장을 통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인천시는 정부의 고등학교 무상교육 추진 방침에 선행해 올해 중학교 전 학년 무상급식을 실시한데 이어 고등학교 무상급식을 순차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하고 교육청 및 군·구와 협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필요한 예산은 전 학년을 대상으로 실시할 경우 425억 원(시 171억 원, 군·구 127억 원, 교육청 127억 원), 2~3학년 279억 원(시 119억 원, 군·구 89억 원, 교육청 89억 원), 3학년 156억 원(시 62억 원, 군·구 47억 원, 교육청 47억 원)으로 각각 예상하고 군·구 및 시교육청과 협의를 통해 분담할 방침이다.

한편, 유정복 인천시장은 이날 정책 발표에서 "인천을 모든 어린이들이 자신의 권리를 충분히 누리며 살아갈 수 있는 도시로 만들 것"이라며 "이를 위해 오늘 발표한 사업들의 내년도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군·구 등 관련기관과의 협의를 조속히 완료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인천주권 시대를 여는 정책들을 펼쳐 왔다면 이제는 시민의 입장에서 분야별·대상별 핵심 애인정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시행해 인천주권을 완성시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인천이 답이다. 인천주의 언론" 인천게릴라뉴스. 지방분권시대, 인천중심에서 고민하는 언론이 되겠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