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 특검 주장하는 정우택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족이 정진석 의원을 검찰에 고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이 정부기관을 총동원해 벌이는 정치보복 작태를 개탄하고 우려하는 것은 비단 정진석 의원 뿐은 아니다"며 "이제 어쩔 수 없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과 관련된 전말이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수밖에 없다"고 발언하고 있다.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 특검 주장하는 정우택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족이 정진석 의원을 검찰에 고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이 정부기관을 총동원해 벌이는 정치보복 작태를 개탄하고 우려하는 것은 비단 정진석 의원 뿐은 아니다"며 "이제 어쩔 수 없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과 관련된 전말이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수밖에 없다"고 발언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를 향한 공세를 멈추지 않고 있다. 최근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여야 정치인을 상대로 한 무차별적인 심리전을 펼쳤다는 사실이 공개되자, 노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특검 추진으로 맞불을 놓는 모습이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진석 의원의 SNS 글을 문제삼아 노건호씨(노 전 대통령의 아들)가 직접 정 의원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라며 "SNS 글의 본질적 취지는 전임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 보복의 악순환이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 정부기관을 총동원해 벌이는 정치보복 작태를 개탄하고 우려하는 것은 비단 정진석 의원뿐은 아니다"라며 "이제 어쩔 수 없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과 관련된 전말이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640만 달러 뇌물 수수의 진상과 그 돈의 행방, 자살 경위 등 노 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서거로 덮어뒀던 의문에 대해서도 진상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라며 "현직 대통령이 재임 중에 그 일가가 수백만 달러의 뇌물을 받았다는 것은 결코 그냥 덮고 넘어갈 수 없는 일"이라고 공격했다.

그는 "이 정권이 임명한 검찰 수뇌부의 정치적 중립성에 심각한 의문을 갖고 있는 사람으로서 정당한 수사가 이뤄지기 어렵다는 점에서 특검을 통해 모든 진상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라며 "전직 대통령의 아들이 직접 나선 이상 이제 특검이 이뤄지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서도 자유한국당은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부 당시에 벌어졌던 국정원과 정부의 '적폐 행위'가 공개될 때마다 '노무현 특검' 카드로 맞서 왔다. 정진석 의원 역시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과 블랙리스트가 공개되자 자신의 SNS에 "검찰 수사 후 부부싸움 끝에 혼자 남은 노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라고 남겼다.

이에 노건호씨는 지난 25일 정 의원을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차이가 차별을 만들지 않는 세상.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