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내포신도시 전경
 내포신도시 전경
ⓒ 이은주

관련사진보기


충남 홍성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건립 관련, 열 공급 차질 없다던 충남도의 입장을 비웃듯 사업시행사인 내포그린에너지가 오는 25일부터 열 공급 제한을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내포그린에너지는 지난 20일 내포신도시 열수용가를 대상으로 집단에너지 사업 차질에 따른 1단계 열 제한공급 시행 안내문을 발송했다.

안내문에는 대출 약정 체결 등 원활한 열 공급을 위한 모든 준비를 완료했으나 공사 계획 승인 및 인가 지연으로 인한 대출불가 및 자금부족에 따라 불가피하게 1단계 비상운전계획을 오는 25일부터 공급열 온도조절을 통한 제한공급을 시행하게 됐다고 통보했다.

구체적인 시행계획은 그동안 제공되던 열 공급 온도를 100도에서 20도 하향 조정한 80도로 사업정상화까지 무기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내포그린에너지 열 공급 온도 100도→ 80도 하향

내포그린에너지 측 주장에 따르면 총 공사비 5000억원 중 3950억원의 집단에너지사업 대출약정을 체결했다. 하지만 산자부의 공사계획 승인 및 인가 지연으로 자금인출이 실행되지 않아 그동안 한국남부발전, 롯데건설, 삼호개발 하나대투 등이 출자한 1000억원을 가용자금으로 사용해 이마저도 잔고가 부족한 상황이다.

현재 가동 중인 8개의 임시보일러로는 주택용 8곳(9272세대), 공공용 6곳, 업무용 21곳(1191세대 등)의 동절기 열 수요를 충족시킬 수가 없는 실정으로 현재 건설되고 있는 열 공급 시설 일부를 준공하지 않으면 에너지 공급에 차질이 예상 예상돼 부득이하게 열 공급 제한 조치에 들어가게 됐다는 것이다.

정재홍 부사장은 "최대한 내포신도시 열 수용가에 혹한기 난방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막기 위한 방책"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사업정상화 등 안정적인 열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열 공급 차질이 없을 것이며 중단 시 대안이 마련되어 있다던 충남도의 발표와 상반된 상황이다.

충남도는 지난 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내포신도시 열공급 중단 사태는 없을 것이라 밝혔다. 충남도 남궁영 행정부지사는 문재인 정부의 공약에 따라 내포신도시를 청정도시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힌 뒤 "열 공급은 단정적으로 결론을 내릴 것이 아니다. 주민들이 우려하는 동절기 에너지 공급 중단 사태는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건립현장 내포그린에너지는 20일, 내포신도시 열수용가를 대상으로 집단에너지 사업 차질에 따른 1단계 열 제한공급 시행 안내문을 발송했다. 구체적인 시행계획은 그동안 제공되던 열 공급 온도를 100도에서 20도 하향 조정한 80도로 사업정상화까지 무기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건립현장 내포그린에너지는 20일, 내포신도시 열수용가를 대상으로 집단에너지 사업 차질에 따른 1단계 열 제한공급 시행 안내문을 발송했다. 구체적인 시행계획은 그동안 제공되던 열 공급 온도를 100도에서 20도 하향 조정한 80도로 사업정상화까지 무기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 이은주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내포그린에너지의 열 공급 제한이라는 통보를 접한 주민들은 도대체 누구를 믿어야 하는 것이냐며 반발하고 있다. 주민 한 아무개씨는 "열공급 차질 없다고 단언하던 충남도는 특별한 대책 발표도 없이 미온적인 태도로 언론 플레이만 하고 있다"며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확실한 해결책을 제시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 다른 주민은 "에너지 페러다임이 바뀌고 있는데 기업의 이익만 생각한다"고 비난한 뒤 "내포그린에너지는 종이 한장의 협박문을 보낼 것이 아니라 진정 기업인의 정신으로 손실이 생기더라도 주민을 위한 마음으로 처신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충남도는 중단이 아닌 온도조절인 만큼 주민들이 느끼는 피해는 적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확실한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는 충남도에 대한 주민들의 신뢰도는 하락하고 있다.

충남도, 홍성-예산 군의원 초청 간담회... 주민 반응 '싸늘'

이와 함께 충남도는 20일, 충남도 및 홍성, 예산군의원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내포신도시를 쾌적하고 청정한 도시로 만들어 가기위한 공감대 확산 및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취지이다.

하지만, 이 자리에는 홍성, 예산군의원들이 참여를 하지 못했다. 이유인 즉, 예산군의원들은 워크숍 참여로, 홍성군의원들은 내부적인 일정으로 불참을 하게 된 것이다. 이를 두고 세간에서는 지역의 시급한 현안인데 불참을 한데 대한 비난이 이어졌지만 군의원들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충남도의 일방적인 간담회 일정 통보로 미리 계획되었던 일정을 취소할 수 없었던 상황이었다는 것이다.

실제 충남도는 홍성군의회에 간담회 안내 공문을 이틀 전인 13일에 발송해 15일까지 참석인원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한 군의원은 "충남도가 오라면 오고 가라면 가는 곳이 군의회냐"며 "아무리 시급한 지역현안이라도 정해져 있는 일정이 있는데 미리 함께 협의해 간담회 일정을 잡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자칫 일관성 없는 충남도의 행정으로 인해 올 겨울 찬물을 뒤집어 써야 하는 것 아니냐는 등 지역사회 혼란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홍주포커스에 동시 게재됩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홍성지역의 새로운 대안언론을 표방하는 홍주포커스 대표기자로 홍성 땅에 굳건히 발을 디딛고 서서 홍성을 중심으로 세상을 보고자 합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