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꼰대 이미지 지적에 난감한 홍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혁신위원회 주최로 열린 여성정책 토크콘서트에서 자유한국당의 가부장적, 남성중심의 이미지가 강하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
▲ 자유한국당 꼰대 이미지 지적에 난감한 홍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혁신위원회 주최로 열린 여성정책 토크콘서트에서 자유한국당의 가부장적, 남성중심의 이미지가 강하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아니 (토론회가) 끝나기 전에, 발표했던 사람에게 피드백은 받으셔야 되는 거 아닙니까? 이렇게 마무리하면 어쩝니까. 오늘 제가 대표님 말씀을 더 많이 들은 것 같은데요.

저도 한마디 하겠습니다. 젠더라는 개념,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가장 큰 야당 대표이시니 관심 가지셨으면 합니다. 아까도 다른 의원들 '버르장머리를 고쳐놓겠다'고 하셨는데, 말이 그 사람 인격입니다. 가부장적 모습이 그대로 나오신 거예요. 국회의원 한 분 한 분이 헌법 기관이지 않습니까? 그분들과 평등하게, 대등하게 소통하셔하죠.

'생쇼'요? 여기서 얘기하는 건 생쇼하라는 게 아니고 진정성 있게, 여성들이 뭘 원하는지, 왜 자유한국당을 안 찍는지 그 부분을 좀 진지하게 듣고, 이게 맞는 얘기면 변하라는 겁니다. 누가 쇼하라고 했습니까? 마지막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여성을 남성과 평등하게, 존중해달라는 얘깁니다. 배려도 필요 없습니다. 존중해주십시오."

"배려 필요 없다, 존중만 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이는 강월구 전 한국여성인권진흥원장(현 강릉원주대 초빙교수)의 표정은 굳어 있었다. 강 교수는 이날 자유한국당 혁신위(류석춘 혁신위원장)가 주최한 토크콘서트 '한국 정치, 마초에서 여성으로'에서 발제를 맡아 참석한 터였다.

이날 토론회 말미, 강 교수는 자신의 오른쪽에 앉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해 발언하면서도 홍 대표를 한 번도 쳐다보지 않았다. "여성들이 뭘 원하는지 진지하게 듣고 변화하라는 것"이라며 약 5분간 목소리를 높일 동안 정면에 있는 카메라만 바라봤다.

홍 대표는 앞서 토론회에서 "우리 당은 '생쇼', '쇼잉(보여주기)'을 못 한다. (그런데) 민주당 의원들은 얼마 전 성주에서 생쇼를 하더라"고 말했고, "제가 '젠더'라는 말을 잘 모른다. 모르는 걸 모른다고 하지 그럼 안다고 하느냐"는 등 발언을 해 주변의 빈축을 샀다. 옆에 앉아 있던 홍 대표는 강 교수의 예상치 못한 '일침'에 그저 "허허"하고 웃을 뿐이었다.

한국당 혁신위 측은 이날 "가부장적이고 남성 중심적인 자유한국당의 이미지를 쇄신·혁신할 필요성이 있다고 봤다"며 야심차게 토크콘서트를 준비했으나, 이날 토론회는 되레 "집사람", "여성들이 국회에 들어오면 싸우기도 잘 싸운다. 남자보다 더 잘 싸운다"는 등 성차별 발언이 난무했다. 토론회 도중 한 패널이 "이걸 공개적으로 하는 게 맞는 건지 걱정이 된다"고 할 정도였다. (관련 기사: 여성 토론회 열어놓고 '꿀잠' 잔 홍준표  http://omn.kr/o7vh)

이날 '젠더감수성 제고와 자유한국당 미래' 주제로 발제한 강 교수는 행사 직후 <오마이뉴스>와 만나 "(홍 대표가) 아직도 준비가 안 됐다, 한참 멀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여성들이 전체 유권자의 반인데, 아직도 여성들이 무슨 이유로 현실이 불평등하다고 느끼는지 전혀 모르는구나. 그런 얘기들을 (지적)했을 때도 화부터 내시더라"는 설명이다.

강월구 교수 "여성 얘기 들을 준비 안 돼... 한국당, 아직 한참 멀었다 느껴"



강 교수는 이어 "(홍 대표가 말한) '버르장머리를 고쳐놓겠다'는 같은 말도 가부장적인 표현이라고 본다"며 "(자유한국당이) 오늘 좋은 취지로 행사를 하려고 했지만, 아직도 이 당은 이런 얘기들을 편하게 주고받을 분위기가 구조적으로 안 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행사 직후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강 교수를 찾아가 다소 격앙된 톤으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강 교수는 관련해 "전 대변인(강효상 의원)이 제게 찾아와서 '홍 대표에게 너무 무례했다. 내가 듣기에도 불편했다'며 불만을 얘기하시더라. 그래서 제가 '저는 훈계할 위치도 아니고 그런 뜻으로 얘기한 것도 아니다. 버르장머리라는 게 가부장적인 표현이라는 걸 얘기했을 뿐'이라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강 교수는 자유한국당이 남·여를 불문하고 젠더감수성이 떨어진다고 강하게 비판하면서, 이대로라면 한국당의 여성 인재 영입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음은 강 교수가 <오마이뉴스>와 만나 덧붙인 말이다.

"제가 더 하고 싶었는데 못했던 얘기는 이렇습니다. (홍 대표 말대로) 자유한국당이 여성 청년 합해서 50% 공천을 주는 걸 목표로 한다고 해도, 이렇게 여성 친화적이지 않고 젠더감수성이 떨어지는 곳에 여성들이 오려고 하겠습니까? 안 오려고 하죠. 그래서 인재발굴이 어려운 겁니다.

그리고 공천을 하면 뭐합니까. 지금 여성 대표로 들어간 자유한국당 여성 의원분들 남성의원들과 비슷하게, 젠더감수성 부족하고 권위적인 분들 아닙니까. 대체 약자로서의 불평등함을 언제 느껴본 사람들이에요? 그렇다면 여성들이 따로 더 들어간다고 한들 (달라지겠습니까). 솔직히 지금 같은 인식 가지고는 어렵죠."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10만인클럽아이콘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