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처음 시도하는 그림 여행기입니다.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대만, 중국, 베트남을 여행하며 만난 동물들, 그들 삶의 단편을 그림과 짧은 글로 전합니다. 혼자 천천히, 꾸준히 그리는 그림의 성숙 과정도 느긋하게 감상해주세요. - 그리고 쓰는 이

 중국 샤먼(廈門)에서
 중국 샤먼(廈門)에서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중국 샤먼 어느 골목길에서 만난 동네 개. 초면에 어찌나 다정하게 굴던지. 떠올릴 때마다 웃음 짓게 만든다.

 중국 샤먼(廈門)에서
 중국 샤먼(廈門)에서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다정한 얼룩무늬 개와 같은 동네 사는 꼬마 개. 길바닥에 누워 무언가를 맛난 듯 먹고 있었다. 작은 것 하나에도 행복해 할 줄 아는 이들의 천성. 그 때문에 사람에게 끊임 없이 천대 받기도.

 중국 '샤먼대학(厦門大學)'에서
 중국 '샤먼대학(厦門大學)'에서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샤먼대학(厦門大學)' 내 한 건물 지붕 위에서 휴식 중인 고양이.

 중국 샤먼(廈門)에서
 중국 샤먼(廈門)에서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샤먼대학(厦門大學)' 인근 '고양이 거리' 어느 작은 야채 가게 안에서 놀던 아기 고양이 둘. 우리 사는 공간 조금씩만 내어주면 이렇듯 함께 살 수 있는데….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중국 상하이(上海) 용화중로(龙华中路)역 근처 공원에서. 유모차에 탄 아기와 어린 길고양이가 함께 놀고 있었다. '둘 다 귀엽다. 둘 다 귀하다.'

 중국 쑤저우(蘇州)에서
 중국 쑤저우(蘇州)에서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중국 쑤저우(蘇州)에서. 길가에서 놀던 두 마리 개. 투실하고 순박한 표정의 개가 어디선가 먹이를 찾아 물고 신나 하는데, 곁에 있던 날씬한 개가 순식간에 그것을 뺏어버렸다.

 중국 시안(西安)에서
 중국 시안(西安)에서
ⓒ 이명주

관련사진보기


중국 시안(西安) '종루(钟楼, 일명 벨 타워)' 주변 인도에서 본 개와 토끼. 둘이 꼭 붙어 앉아서 귀엽기도 신기하기도 했는데, 자세히 보니 옆에 앉은 할아버지 손에 매가 들려 있었다. 토끼가 개에게서 좀 떨어지자 할아버지는 매를 휘두르는 시늉을 했고, 그러자 다시 꼭 붙었다. 실제로 때려서 훈련을 시킨 듯했다.


▲ 세상 다정한 개
ⓒ 이명주

관련영상보기


이전 기사 : [삶그림] '미움 받지 않는다면' 그곳이 천국

덧붙이는 글 | 같이 사는 우리) https://www.facebook.com/wearelivingtogether/ 서툴지만 그림으로 전해요. 같이 사는 동물 가족&이웃들의 삶을. 그들도 우리와 다르지 않음을.

손수 그린 그림들을 차곡차곡 모아 엽서책을 만들 예정입니다. 동물들을 만나는 여행, 그 여정 가운데 도움이 절실한 동물들을 도울 수 있게 응원해주세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살아보니 삶은 정말 여행과 같네요. 신비롭고 멋진 고양이 친구와 세 계절에 걸쳐 여행을 하고 지금은 다시 일상에서 여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바닷가 작은 집을 얻어 게스트하우스를 열고 이따금씩 찾아오는 멋진 '영감'과 여행자들을 반깁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