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TV] [영상] 촛불 다시 들까? 이재용 ‘정경유착’ 일지 총정리
ⓒ 최인성

관련영상보기


시작은 체육계에서 간혹 일어나는 특혜 의혹처럼 보였다.

현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2014년 4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정유라의 이름을 꺼내며 승마 국가대표 선발전 특혜 의혹을 제기했을 때, 이 사건의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예상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2016년 7월 언론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의혹 보도를 시작하고,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존재를 확인하고 난 뒤에서야 당시 안 의원이 제기한 의혹이 재해석 되었다.

그 후 수많은 일이 벌어졌다.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 특검이 설치돼 각종 의혹의 실체를 밝혔고, 결국 박근혜 대통령은 탄핵이라는 국민의 심판을 받았다.

결심공판 출석하는 이재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결심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결심공판 출석하는 이재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결심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제 마지막 심판을 받을 사람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다.

25일 오후 2시 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이 부회장에 대한 선고 공판이 열린다. 그에게 적용된 혐의는 뇌물공여,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재산국외도피,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이다.

이 재판은 박 대통령에 대한 판결을 예측할 수 있는 중요한 지표가 된다.

'세기의 재판'이라 불리는 이 부회장 선고를 앞두고, 최초의 문제제기부터 특검의 조사결과, '촛불 집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등 '박근혜-이재용' 사이에 벌어진 모든 일을 시간순으로 정리했다.

(기획·구성 : 황지희 기자 / 제작·편집 : 최인성 기자 / 사진출처: 오마이뉴스 사진부, 연합뉴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