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적단체'라는 표현까지 쓰며 jtbc 보도를 강하게 비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박 전 대통령과 독대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진술이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의 심리로 2일 진행된 이재용 부회장 50차 공판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jtbc의 정부 비판 보도에 크게 화를 낸 구체적인 상황이 공개됐다.

"홍석현 회장이 삼촌 아니냐, 가서 말씀드려라"

이 부회장은 2016년 2월 15일 독대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이 "중앙일보 홍석현 회장이 외삼촌이지 않느냐"면서 "중앙일보 자회사인 jtbc 뉴스프로그램이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고 얼굴을 붉혔다고 말했다.

이어 "정확한 문구는 기억 안 나지만 나라를 생각하는 사람이면 그러실 수가 있느냐. 이적단체라는 단어까지 쓰셨다"라고 밝힌 뒤 "중앙일보가 삼성계열사였는데 가서 얘기 좀 하라"고 항의했다고 회상했다.

이에 이 부회장이 "계열 분리된 지 오래됐고, 독립된 언론사인 데다 (홍석현 회장이) 손윗분이라 말씀드리기 힘들다"고 난감한 뜻을 전하자, 박 전 대통령이 "더욱 짜증을 내시면서 '어머님이 (홍석현 회장의) 누님이니까 어머님께 말씀드리라'면서 굉장히 흥분하셨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이 "홍석현 회장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건재할 때도 말을 안 들었다"면서 계속 난감한 기색을 표했지만, 박 전 대통령은 물러서지 않았다.

"제가 도망가는 말투로 (완곡한 거절의) 말씀을 드렸더니 박 전 대통령이 정치인 두 명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내 얘기 어떻게 하고 다니는지 모르느냐. 모 국회의원이랑 모의하고 다니는지 모르느냐면서 (홍석현 회장이) 정치 야망 있는 것 같으신데 삼성이 줄을 대는 거냐. (삼성이) 중앙일보와 jtbc의 제일 큰 광고주 아니냐고 하셨다. 그 다음부터는 할 말이 없었다. 화만 돋구는 일이 될 것 같았다."

이 과정을 설명할 때 이 부회장이 "이건희 회장이 건재할 때도"를 "이건희 회장이 살아계실 때부터"라고 잘못 설명해 방청석에서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나아가 이 부회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이런 행태를 "기록으로 꼭 남기고 싶었다"고도 말했다. 그는 "특검 조사 때도 이 내용을 진술했지만 당시는 탄핵 심판이 진행중이었고, 그래도 일국 대통령이 한 언론사를 두고 그렇게 언급했다는 걸 조서로 남는 게 적절치 않다고 생각해서 (조서에 남기지 말자고) 말씀 드렸다"면서 "하지만 안종범 수첩에도 이런 내용이 있다는 걸 알았다면 이 진술을 조서에 남겼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좋은 사람'이 '좋은 기자'가 된다고 믿습니다. 오마이뉴스 지역네트워크부에서 일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