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굴욕적 한일합의 당장 무효화하라!"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 반대한다!"
"한미일 군사동맹 반대한다!"
"역사적폐 끝까지 청산하자!"

7월 12일, 20차를 맞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한반도 평화 실현! 대전수요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외친 구호들이다.

 7월 12일 저녁 7시, 대전평화의 소녀상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한반도 평화 실현! 대전수요문화제”가 20차를 맞았다.
 7월 12일 저녁 7시, 대전평화의 소녀상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한반도 평화 실현! 대전수요문화제”가 20차를 맞았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적폐청산, 민족통일’ 구호를 함께 외치자며 선창을 하고 있는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 박해룡 지부장.
 ‘적폐청산, 민족통일’ 구호를 함께 외치자며 선창을 하고 있는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 박해룡 지부장.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첫 번째 발언에 나선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박해룡 지부장은 "사람이 살면서 3가지 만남이 필요하다"며, 이 3가지 만남을 '자기 자신과 냉철한 만남', '국민의 자존심과 국가의 권위도 살릴 수 있는 역사와의 만남', 그리고 '자신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생각이 아니라 공동체를 생각하는 사회와의 만남'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런 만남을 위해 여기 오신 분들과 함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더불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바로 적폐청산이고, 더불어 해결해야 할 중요한 과제가 통일이라며 '적폐청산, 민족통일' 구호를 함께 외치자며 선창하기도 했다.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카이스트 내에 작은 소녀상 건립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힌 카이스트 소셜메이커의 정지윤 학생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저지른 문제에 대해서도 사과할 줄 알이야 한다"며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이 저지른 성노예 범죄 해결을 촉구했다.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와 연리지 장애가족협동조합 회원과 조합원들도 발언에 나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와 연리지 장애가족협동조합 회원과 조합원들도 발언에 나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 '피플큐브'의 최준호, 김관영 회원과 연리지 장애가족협동조합 백장현, 김요진 조합원도 함께 무대 앞으로 나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최준호씨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참상이 SNS를 타고 퍼지는데도 일본은 그게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며, "이것은 정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원하는 것은 돈 몇 푼이 아니라, 진정한 사과"라며 "일본은 고개를 숙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백장현씨는 "위안부 범죄는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될 가혹한 일"이라며, "일본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하라"고 외쳤다.
김관영씨도 "일본이 용서를 구하고, 국가에서 사과문을 전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요진씨는 '난 알아요' 곡으로 노래공연을 펼쳐 큰 박수를 받았다.

대전청년회 김원진 대표도 발언에 나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더불어 강제징용 문제도 해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원진 대표는 군함도로 대표되는 강제 징용의 사례를 들며, "일본을 제외한 나라들에서는 강제징용과 관련한 사실과 끔찍했던 광경들을 알고 있는데, 당사자인 일본만 피하려고 한다"며 일본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대전청년회에서는 군함도 강제징용의 참혹했던 피해 상을 고발하는 전시물을 직접 만들어 문화제 주변에 전시했고, 올해 11월에는 군함도를 직접 다녀와 강제징용 여론을 확산시킬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군함도 강제징용 관련 전시물을 보고 있는 참가자들과 시민들.
 군함도 강제징용 관련 전시물을 보고 있는 참가자들과 시민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보릿고개에 입 하나 덜자고 나선 길이었다.
떨어져 살아도 고향 쪽 하늘 바라보면
엄마도 이쪽을 바라보겠지
그렇게 떠난 길이었다.
한 줌 빛줄기 들지 않는 열차 속에서
겁먹은 표정의 앳된 얼굴의 마주 앉은 낯선 아이의 손을
꼬옥 쥐어주며
이제 공장 가면 돈 많이 벌어
고향 집에 흰 눈처럼 소복한 솜옷 보내자 말했을 때
그 아이는
자기는 이불 보내고 싶어요
수줍게 웃었지...

양보규 대전지역 희망노동조합 위원장은 '이 땅 위에'란 제목의 자작시를 지어 낭송하기도 했고, 대전청년회 노래모임 '놀'에서는 독립영화 '우리 학교' 삽입곡인 '우리'와 통일 노래인 '경의선 타고'를 부르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문제의 해결과 더불어 통일을 염원했다.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 노래를 함께 부르고 있는 대전민중의힘 소속 단체 대표자들. 왼쪽부터 김원진 대전청년회 대표,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 박정선 공동대표, 대전장애인부모연대 최명진 대표, 대전민중의힘 상임대표 민주노총대전본부 이대식 본부장, 대전민중의꿈 김창근 상임공동대표,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 박해룡 지부장.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 노래를 함께 부르고 있는 대전민중의힘 소속 단체 대표자들. 왼쪽부터 김원진 대전청년회 대표,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 박정선 공동대표, 대전장애인부모연대 최명진 대표, 대전민중의힘 상임대표 민주노총대전본부 이대식 본부장, 대전민중의꿈 김창근 상임공동대표,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 박해룡 지부장.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수요문화제는 '평화나비대전행동'이 주최하는 데, '평화나비대전행동' 소속 단체들이 돌아가며 주관을 해오고 있다. 이번 달 수요문화제는 대전민중의힘이 주관했고, 소속 단체 대표자들이 함께 나와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을 부르며 마무리했다.

대전수요문화제는 매월 두 번째 수요일 저녁 7시에 대전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개최된다. 다음 수요문화제는 8월 9일에 개최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통일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