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일 오전 7시께 한 청소노동자가 신문과 우편물을 의원실로 옮기다가 엘리베이터에 붙은 A4 자보를 읽고 있다.
 5일 오전 7시께 한 청소노동자가 신문과 우편물을 의원실로 옮기다가 엘리베이터에 붙은 A4 자보를 읽고 있다.
ⓒ 김성욱

관련사진보기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붙은 A4 익명 자보.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붙은 A4 익명 자보.
ⓒ 김성욱

관련사진보기


"이거 보니까 아침에 울컥하대... 눈물이 나올라 그러더라고."

국회 의원회관 청소노동자의 말이었다.

5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엘리베이터 내부에 하얀 A4 용지가 한 장 붙었다.

종이에는 "의원실을 위해 애쓰는 아주머니, 아저씨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 엘리베이터는 모든 분들이 이용하실 수 있다. 서로가 조금씩 배려하고 양보하면 작은 공간이 오히려 더 큰 공간이 될 수 있으니, 미안한 마음 절대 가지시면 안 된다"고 쓰여있었다. 해당 종이는 의원회관 26대 엘리베이터 중 중앙 1, 8, 9 구역 승강기 8대를 제외한 18대에 붙어있었다.

지난 3일 국회 설비과는 직원 내부게시판에 '의원회관 승강기 이용 안내문' 공고를 내고 "작업용 물품 및 화물 운반 시에는 비상용 승강기를 이용"할 것을 공지했다. 이후 청소 노동자들은 비정기 '종례'를 통해 신문·우편물 등 짐을 운반할 땐 비상용 승강기를 이용하라는 지시를 받았으나 의원회관 내 비상용 승강기는 26대 중 4대에 불과해 '갑질' 논란이 일었다(관련 기사 : "더러워서 배달 못하겠다" 국회 청소노동자 엘리베이터 '갑질' 논란).

엘리베이터 익명 A4에 청소노동자들 "감동", 일부 국회의원도 호응

 5일 오전 7시께 한 청소노동자가 신문과 우편물을 의원실로 옮기고 있다.
 5일 오전 7시께 한 청소노동자가 신문과 우편물을 의원실로 옮기고 있다.
ⓒ 김성욱

관련사진보기


"우린 5시면 출근해요. 근데 오늘 왔는데 글쎄 엘리베이터마다 (종이가) 붙어있더라고..."

청소노동자들은 출근 후 엘리베이터에서 문제의 종이를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청소노동자들은 이른 아침부터 신문과 각종 우편물로 가득 찬 바퀴 달린 플라스틱 원통을 분주하게 끌면서도 엘리베이터에 붙은 종이에서 시선을 떼지 못했다. 연신 "감동이다", "날도 더운데 누가 붙여놨는지 참 고맙다"라는 말이 이어졌다. 한 청소 노동자는 글씨가 잘 안 보이는지 얼굴을 바로 앞에 갖다 대고 내용을 거듭 확인하기도 했다.

청소 노동자 A씨는 "엊그제부터 이틀 동안 화물칸 승강기를 이용해보니 시간이 너무 걸리더라. 신문 배달하는 시간은 다들 비슷하니까 줄이 쭉 서있는데, 한 두 번 놓치니까 20분이 그냥 갔다"라며 "신문 배달이 늦으니 한 의원실에선 왜 신문이 제 때 안 오냐고 묻기도 했다던데... 아무래도 눈치가 보이지"라고 어려움을 털어놨다. 이어 A씨는 엘리베이터에 붙은 A4용지를 언급하며 "짐 들고 같이 타면 면박을 주는 의원실도 있지만 이렇게 따뜻한 의원실도 있다. 내용을 보니 보좌관 쪽인 것 같은데 누군지 참..."이라며 익명의 게시자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국회의원들도 이날 의원회관 엘리베이터에 붙은 종이에 호응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SNS에 "더불어 살아가는 새로운 대한민국, 나라다운 나라의 국회에서 차별은 있을 수 없다"며 "국회의원은 주권자 국민 위해 봉사하는 일꾼, 청소 노동자나 택배 기사님들도 국민이다. 의원과 보좌관들은 결코 알량한 특권 누리려고 국민 마음 아프게 하지 않겠다"고 썼다. 같은 당 김영호 의원도 "권위적인 정치문화 청산을 위해서라도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 설비과는 이날 내부 게시판에서 해당 공문을 삭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내부직원 게시판에 올라온 승강기 이용 안내문. "작업용 물품 및 화물 운반 시 비상용 승강기를 이용해달라"고 적혀있다.
 국회 내부직원 게시판에 올라온 승강기 이용 안내문. "작업용 물품 및 화물 운반 시 비상용 승강기를 이용해달라"고 적혀있다.
ⓒ 이주연

관련사진보기


 5일 오전 7시께 한 청소노동자가 신문과 우편물을 의원실로 옮기고 있다
 5일 오전 7시께 한 청소노동자가 신문과 우편물을 의원실로 옮기고 있다
ⓒ 김성욱

관련사진보기




댓글3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