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전 기사] 쉬는 시간에도 앉아만 있던 아이, 전학 가서 달라졌다

요즘 미래교육 이야기들을 많이 합니다. 세상은 우리가 어렸던 시절과는 너무나 많이 달라졌고 빠르게 발전하고 있지요.

전문가들은 다양한 경험을 통해 세계에 대한 넓은 안목을 키워야 문제해결력이 생기고 감성이 발달한다고 합니다. 창의적인 사고를 하며 팀워크를 발휘할 수 있는 사람이 인정받는 시대가 되었다고 하지요.

그러나 우리나라 학교 교육은 이런 추세를 전혀 반영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죽하면 '학교는 화석화된 공룡이라는 말'까지 나왔겠습니까.

교육 선진국이라고 일컬어지는 나라의 학교를 보면 공통적으로 예술활동을 중시하고 있습니다. 사교육비 걱정없이 예술을 배울 수 있는  핀란드의 학교들, 실용예술을 가르치는 덴마크의 학교들, 영국의 슈타이너 학교, 독일의 발도로프 학교 등등에 대한 이야기는 영상으로 많이들 접하셨을 겁니다.

그들은 삶과 인간관계는 인간의 감성적인 경험에서 기인하기 때문에 아이들의 감성적인 측면을 키워 고통, 행복, 슬픔, 두려움, 용기 등 다양한 감정을 경험하게 함으로써 사물을 보다 구체화할 수 있는 힘을 길러줘야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이런 교육을 통해 아이들은 창의성 있고 책임감 있는 인재로 자라나며 삶 또한 풍요로워진다고 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활동을 개별가정에서 책임져야 하기에 사교육비가 만만치 않습니다. 저학년 때는 음악학원, 미술학원에 보내다가도 고학년이 되면서 수학, 영어 학원비를 내느라 예술활동은 뒷전으로 밀려나기 일쑤이지요.

스쿨 오브 3락(樂) - 도예, 뮤지컬, 1인1악기 수업

제가 OO초등학교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아이들의 예술활동에 많은 시간을 할애한다는 것입니다. 특성화 교육으로 도예, 뮤지컬, 1인 1악기 수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덕분에 저는 전학 와서는 사교육비를 한 푼도 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학기초에 도예수업이 진행된다
 학기초에 도예수업이 진행된다
ⓒ 하유진

관련사진보기


학기 초에 아이들은 도예실에서 흙을 가지고 자유롭게 상상하며 작품을 만들어냅니다. 학교에 전기가마가 있어서 아이들이 만든 작품을 구워낼 수 있습니다. 한 학기가 끝나면 아이들이 작품을 한 상자씩 들고 옵니다. 학교도 아이들의 도예작품으로 멋지게 꾸며져 있습니다.

 학교현관을 장식하고 있는 아이들의 도예작품들
 학교현관을 장식하고 있는 아이들의 도예작품들
ⓒ 하유진

관련사진보기


모든 아이들은 입학해서 졸업할 때까지 자신이 마음에 드는 악기 중 한가지를 선택(바이올린, 기타, 풍물, 오카리나, 리코더, 피아노)하여 배울 수 있습니다.

저희 아이는 기타를 배우고 있습니다. 열심히 연습해서 나중에 연주해준다고 하네요. 굉장한 음치 박치인 데다 음악에 별 흥미가 없는 줄 알았는데 또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1인 1학기 수업에서 아이들이 바이올린을 배우고 있다
 1인 1학기 수업에서 아이들이 바이올린을 배우고 있다
ⓒ 하유진

관련사진보기


5, 6학년이 되면 뮤지컬 수업을 합니다. 작년에는 아이들이 대본까지 직접 창작했다고 하네요. 아이는 뮤지컬 수업이 재미있고 기다려진다고 합니다.

"엄마, 오늘 뮤지컬 작품이 정해졌어."
"엄마, 오늘 배역이 정해졌어. 궁금하면 학예회에 와."

아이가 새로운 경험을 쌓고 즐기는 것이 보여서 흐뭇합니다.

 강당에서 5,6학년들이 뮤지컬 수업을 받고 있다.
 강당에서 5,6학년들이 뮤지컬 수업을 받고 있다.
ⓒ 하유진

관련사진보기


아이들은 연말에 있는 학예회에 올릴 날을 기대하면서 열심히 연습을 합니다. 함께 토론하고 부대끼고 땀 흘리면서 또 한층 성장하겠지요. 연말에 있을 학예회가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

덧붙이는 글 | 첫째아이 초등 2학년에 음성틱장애가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다음해 저는 유방암 수술을 받았지요. 이 사건을 계기로 우리 가족은 서울에서 경기도 가평으로 삶의 터전을 옮기게 되었습니다. 아이들은 마을에 있는 시골학교로 전학을 했구요. 1년이 조금 지난 지금 아이는 놀랍게 변했고 저도 건강해졌습니다. 이 신기하고 행복한 경험을 많은 이들과 나누고 싶어 시골학교 일기를 연재해보아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아이의 틱장애와 저의 유방암 발병 후 귀농하여 제2의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아이들을 시골학교에 보내면서 겪은 놀라운 경험을 많은 이들과 공유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