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7월 대구에서 창설됐던 육군제1훈련소(강병대)가 그 다음해 1월 이곳 제주 모슬포로 옮겼습니다. 적의 공격을 피하는 데 있어서 이만한 곳이 없다고 생각한 탓이겠지요.

이후 55년까지 약 50만명의 병사를 배출한 훈련소는 56년에 해체되는데요, 지금 그때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곳은 많지 않답니다. 당시 종교시설로 지어진 강병대 교회가 있구요, 강병대의 정문이었던 두 콘크리트 건물이 있습니다.

사진을 보시면 강병대 교회 뒤로 보훈회관이 있고 그 뒤로 멀리 모슬봉 공군기지가 보이는데요, 모슬포에 아직까지도 남아있는 분단의 상흔 같아 씁쓸하네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역사와 사회학, 북한학을 전공한 사회학도입니다. 지금은 비록 회사에 몸이 묶여 있지만 언제가는 꼭 공부를 하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