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유문철

관련사진보기


ⓒ 유문철

관련사진보기


ⓒ 유문철

관련사진보기


하이얀 토종 민들레 핀 사과밭에서 먹는 새참 맛이라니. 봄볕도 좋고, 봄바람도 좋고, 풀내음, 꽃내음도 좋고. 눈, 코, 귀, 살갗이 호사다. 아예 사과밭에 앉아 미각까지 더해 오감만족을 누려본다.

새참 도시락을 꺼내 풀밭을 밥상 삼아 놓았다. 아, 먹지 않아도 배부르다. 이렇게 아름다운 약밥 도시락 처음 보았다. 오감이 느껴지는 사과밭 새참 먹는 즐거움을 누가 알리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 단양에서 유기농 농사를 짓고 있는 단양한결농원 농민이자 한결이를 키우고 있는 아이 아빠입니다. 농사와 아이 키우기를 늘 한결같이 하고 있어요. 시골 작은학교와 시골마을 살리기, 생명농업, 생태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