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백악관을 떠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연대, 진보, 참여를 강조하며 마지막 고별 연설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시카고의 컨벤션센터 매코믹 플레이스에서 임기 마지막 대중 연설에 나섰다. 이날 연설을 보기 위해 수천 명이 운집했고 ABC, NBC, CNN 등 주요 방송사들이 생중계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연단에 오르자 관중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로 열광했다. 그만 자리에 앉으라는 권유에도 박수가 계속되자 오바마 대통령은 "아무도 나의 지시를 따르지 않는 것 보니 레임덕이 맞다"라는 농담으로 폭소를 안겼다.

수 분간의 박수 끝에 연설을 시작한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8년간 내가 여러분에게 배웠고, 여러분이 나를 더 나은 대통령으로 만들었다"라며 "미국의 변화를 이끈 것은 내가 아니라 여러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 성장, 오바마케어, 쿠바와의 국교 정상화 등 자신의 주요 업적을 열거한 뒤 "우리가 시작할 때보다 미국은 더 좋고 강한 곳으로 바뀌었다"라며 "그것이 바로 여러분이 만든 변화"라고 밝혔다.

그는 "보통 사람이 참여하고, 관여하고, 협동하고, 직접 요구해야 변화가 일어난다는 것을 배웠다"라며 "나는 8년이 지난 지금도 이를 굳게 믿으며, 이는 나만의 믿음이 아니라 미국의 두근거리는 심장"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우리의 선조들은 싸우고 타협했으며, 우리에게도 똑같이 하기를 바랐다"라며 "하지만 그들은 민주주의가 기본적인 연대감(solidarity)을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고, 우리는 외견상 차이에도 모두 함께하며 연대감을 가져야 한다"라고 역설했다.

미셸 여사에게 감사 전하며 눈물 흘리기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고별 연설에서 미셸 오바마 여사가 박수를 받는 장면을 중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고별 연설에서 미셸 오바마 여사가 박수를 받는 장면을 중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의 헌법은 매우 놀랍고도 아름다운 선물"이라며 "그러나 국민이 참여와 선택으로 헌법에 힘을 실어주지 않는다면, 아무 능력이 없는 종이에 불과하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외부의 위협을 경계하며 우리의 가치가 훼손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라며 "급진주의와 편협, 종파주의에 맞서는 것은 독재주의와 국수주의의 위협에 맞서는 것과 같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부인 미셸 여사와 두 딸에게 감사를 전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영상 45분 10초). 특히 미셸 여사에게 "내 아내이자 아이들의 어머니, 그리고 친구였다"라며 "그녀는 백악관을 모두를 위한 곳으로 만들었다"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민주주의는 어려운 것이지만, 크게 바라보면 항상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라며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이 그랬던 것처럼 나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에게 순조롭게 정권을 이양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8년 전 자신의 대선 구호였던 "우리는 할 수 있다(Yes We Can)"를 "우리는 해냈다(Yes We Did)"로 바꿔 외치며 50분간의 연설을 끝마쳤고, 관중은 뜨거운 박수로 오바마 대통령의 마지막을 아쉬워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고별 연설을 보도하는 ABC 뉴스 갈무리.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고별 연설을 보도하는 ABC 뉴스 갈무리.
ⓒ ABC

관련사진보기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