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자회견 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기자회견 하고 있다.

반 총장은 대권 도전 여부를 묻는 질문에 명쾌하게 답변하지는 않았지만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제 한 몸 불살라서라도 노력할 용의가 있다"는 등의 말을 되풀이해 사실상 대권 출사표를 던진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 기자회견 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기자회견 하고 있다. 반 총장은 대권 도전 여부를 묻는 질문에 명쾌하게 답변하지는 않았지만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제 한 몸 불살라서라도 노력할 용의가 있다"는 등의 말을 되풀이해 사실상 대권 출사표를 던진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1일(현지시간) 미국의 16대 대통령이었던 에이브러햄 링컨의 묘소를 찾았다.

링컨 대통령은 노예 해방 선언을 한 것으로 많이 알려졌지만, 미국인들은 분열 직전의 미국을 통합시킨 것을 더 큰 업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날 일리노이 주 스프링필드의 링컨 묘소를 찾은 반 총장은 링컨 대통령에게서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링컨 대통령 시절에 미국은 가장 심하게 분열돼 있었다. 링컨 대통령은 통합과 화합의 리더십으로 미국인의 결속을 이끌어냈다"고 평가했다.

이는 한국의 현재 상황을 떠올리게 하면서 차기 지도자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통합의 리더십임을 시사한 것으로 이해된다.

반 총장은 '최순실 게이트'로 촛불시위가 벌어지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추진되는 현재 상황을 "한국인이 만난 가장 큰 위기의 하나"라고 주장해 왔다.

또 국론이 분열돼 있고 사회가 갈라져 있는 상황에서는 '포용적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연일 강조해 왔다.

이 과정에서 반 총장은 직접 표현하지는 않았지만, 자신이 '포용적 리더십'을 갖췄다는 뜻을 은연중에 내비쳤다.

반 총장은 링컨박물관도 방문해 다시 한번 통합의 리더십을 강조했다.

스프링필드 시장 및 지역 정치인들이 있는 자리에서 링컨 대통령의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of the people, by the people, for the people) 정치를 언급하면서 미국인뿐 아니라 많은 사람의 가슴속에 오래 남아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링컨박물관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쓴 링컨 전기를 보여주면서 "대통령 중에서 링컨 전기를 쓴 사람은 노 대통령이 유일하다"고 말하자 반 총장은 "나를 외교보좌관으로 발탁해 줬을 뿐 아니라 유엔 사무총장이 되도록 지도해 준 분"이라고 화답했다.

반 총장의 스프링필드 방문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마지막 출장이다.

이 곳에 있는 서던일리노이대가 '유엔 아카데믹 임팩트' 프로그램에 가입하면서 반 총장의 방문을 요청했고 이를 반 총장이 받아들이면서 이뤄졌다.

반 총장은 1천500여명이 참석한 서던일리노이대 강연에서 "유엔이 없었으면 내가 지금 이 자리에 서지도 못했을 것"이라면서 유엔의 역할을 강조했다.

또 10년동안 유엔 사무총장을 하면서 파리기후변화협약 체결, 2030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설정 등을 최대의 성과로 거론한 뒤 유엔의 업무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유엔 아카데믹 임팩트'는 반 총장이 중점적으로 추진한 사업으로, 유엔과 대학이 자매결연을 하고 소속 대학생들이 유엔의 업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