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팝스타 리처드 막스(53)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알린 '대한항공 기내 난동 사건'의 피의자가 경찰에 입건됐다.

30대 중반의 이 피의자는 아버지가 운영하는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국제공항경찰대는 항공보안법 위반 및 폭행 혐의로 한국인 회사원 A(3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20일 오후 2시 20분께 베트남 하노이공항을 출발해 오후 6시 35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 예정인 대한항공 여객기 KE480편 프레스티지석에서 술에 취해 옆자리 승객인 한국인 B(56)씨의 얼굴을 때리는 등 2시간가량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팝가수 리처드 막스가 페이스북에 올린 대한항공 승객 난동 사건. 모자이크 인물 뒤에 선 사람이 막스.
 팝가수 리처드 막스가 페이스북에 올린 대한항공 승객 난동 사건. 모자이크 인물 뒤에 선 사람이 막스.
ⓒ 리처드 막스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A씨는 말리던 객실 사무장 C(36·여)씨 등 여승무원 2명의 얼굴과 복부를 때리고 정비사에게 욕설을 하며 정강이를 걷어찬 혐의도 있다.

C씨 등 승무원들은 막스 등 다른 승객들의 도움을 받아 A씨를 기내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여객기가 인천공항에 착륙한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인계됐다.

B씨는 경찰에서 "비행기에 탄 뒤 옆자리에 앉은 A씨가 계속 말을 걸었는데 응대하지 않았다"며 "탑승 후 2시간 정도 지나 A씨가 갑자기 '이 형 센스가 없네'라며 손으로 때렸다"고 진술했다.

A씨는 기내에서 양주 2잔 반가량을 마시고 난동을 부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술에 취해 조사가 어렵다고 판단해 A씨를 아버지에게 인계했으며 조만간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A씨는 중소 무역업체를 운영하는 부친의 회사에서 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의 아버지는 "베트남 현지에서 처리할 일이 있었는데 다른 일로 바빠 아들을 대신 보냈다"며 "추후 아들을 경찰에 출석시켜 조사받게 하겠다"고 말했다.

A씨가 이용한 베트남∼인천 대한항공 프레스티지석은 비즈니스석과 동급이며 가격은 왕복 191만∼238만 원가량으로 VIP 고객이 주로 탄다. 왕복 90만 원가량인 이코노미석보다 배 이상 가격이 비싸다.

경찰 관계자는 "특별사법경찰관 자격을 갖는 승무원들은 기내에서 소란을 피우는 승객을 현행범으로 체포할 수 있다"며 "승무원과 승객이 A씨를 제압한 뒤 인천공항에 착륙할 때까지 포승줄로 묶어뒀다"고 전했다.

 1990년 '팝 발라드 황제'인 가수 리처드 막스가 난동 승객 대처에 미숙함을 보인 대한항공 승무원들을 강하게 질타했다.

20일(현지시간) USA 투데이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막스는 유명 비디오자키(VJ)인 아내 데이지 푸엔테스와 함께 전날 오후 베트남 하노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480편 탑승했다가 겪은 일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은 막스 부인 푸엔테스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건 장면. 막스(오른쪽 아래)가 포승줄을 들고 있다.
 1990년 '팝 발라드 황제'인 가수 리처드 막스가 난동 승객 대처에 미숙함을 보인 대한항공 승무원들을 강하게 질타했다. 20일(현지시간) USA 투데이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막스는 유명 비디오자키(VJ)인 아내 데이지 푸엔테스와 함께 전날 오후 베트남 하노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480편 탑승했다가 겪은 일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은 막스 부인 푸엔테스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건 장면. 막스(오른쪽 아래)가 포승줄을 들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번 사건은 1990년 '팝 발라드 황제'로 통한 가수 막스가 당시 상황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알려졌다.

막스는 기내에서 다른 승객을 공격하던 난동 승객을 제압하는 데 힘을 보탰다는 글과 함께 당시 촬영한 사진을 페이스북에 실었다.

그는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승객이 다른 탑승객을 공격했다"면서 "나와 아내는 괜찮지만, 승무원 1명과 승객 2명이 다쳤다"고 소개했다.

막스는 난동 승객 대처에 미숙함을 보였다며 승무원들을 향해 쓴소리도 했다.

그는 "모든 여성 승무원들이 이 사이코를 어떻게 제지해야 하는지 전혀 알지도 못했고 교육도 받지 않았다"면서 "나와 다른 승객들이 나서 난동 승객을 제압했다"고 썼다.

히트곡 '나우 앤드 포에버'(Now and Forever)로 유명한 막스는 지난 6월 서울에서 21년 만에 공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