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달 30일 화재로 인해 완전히 불에 타버린 서문시장 4지구 건물.
 지난달 30일 화재로 인해 완전히 불에 타버린 서문시장 4지구 건물.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경찰이 지난달 30일 발생한 서문시장 화재의 발화지점을 4지구 남서편쪽 통로 입구와 셔터 바깥쪽 인근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상인들은 노점에서 먼저 화재가 시작됐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여전히 논란이 일 전망이다.

대구중부경찰서는 16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화재 감정서를 받은 결과 "특정 발화 지점을 적시하기 어렵지만 연소형상, CCTV 영상, 전기적 특이점 위치 등으로 보아 4지구 남서편쪽 통로 셔터를 기준으로 통로 입구를 포함한 셔터 바깥쪽 인근 영역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확한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전기 합선 등이 있을 수는 있지만 현장에 남아있는 내용물의 조사만으로는 확인할 수 없었다"며 밝혀내지 못했다.

경찰은 또 상인들과 경비원들이 노점상에서의 발화 가능성을 주장한 데 대해 CCTV 영상에서 최초 발화 영역에 불이 붙고 있는 시점에 노점상들은 연소되지 않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노점상에서 사용하고 있는 LP가스 사용시설에서 가스누출과 관련한 폭발 형태 및 집중적인 화재 흔적이 식별되지 않았고 4지구 건물 쪽에서 노점 쪽으로 접근한 화염에 의해 연소하다가 멈춘 형상이 뚜렷한 점도 노점상에서 발화하지 않은 증거라고 말했다.

화재 시 스프링클러 작동 여부에 대한 조사에서도 "기계장치와 지하 저수조 등을 확인한 결과 스프링클러 시스템은 정상적으로 작동한 것으로 볼 수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경찰은 서문시장 4지구의 발화 지점과 원인 등을 규명하기 위해 지난 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소와 중부경찰서, 소방, 전기안전공사, 화학안전공사 등 40여 명으로 '화재감식팀'을 구성해 조사를 벌여왔다. 또 연소 잔류물과 전기 배선 등을 수거해 국과수에 정밀 분석을 의뢰하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발생한 서문시장 4지구 화재는 남서편쪽 통로 입구에서 발화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발생한 서문시장 4지구 화재는 남서편쪽 통로 입구에서 발화한 것으로 추정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최초 발화 지점은 4지구 상가 남서쪽 내부로 추정"

경찰은 이에 앞서 지난 1일 4지구 인근 상가 외부에 설치된 CCTV 영상을 공개하고 "최초 발화 지점은 4지구 상가 남서쪽 내부로 추정된다"고 밝혔었다.

경찰이 이날 화재 발화지점을 발표했지만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다. 노기호 4지구상가 비상대책위원장은 "경찰의 발표를 믿을 수 없다"며 "상가 외부에 있는 노점에서 발화한 것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노 비대위원장은 이어 "경찰에 항의하기 위해 상인들을 모아 항의집회를 가질 예정"이라며 "내년 1월 13일까지 상시적으로 중부경찰서와 중부소방서, 중구청 일원에서 집회를 벌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문시장 4지구 화재는 지난달 30일 오전 2시 8분에 발생해 건물 3분의 2가 다 무너지고 점포 670여 개가 불에 탔다. 화재로 인한 피해액은 1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이지만 화재보험에 가입한 상인은 30%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인들은 동산병원 인근에 있는 베네시움 건물을 대체상가로 원하고 있지만 대구시와 중구청은 난색을 표하고 있어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