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재벌총수 청문회장서 위원장에 건네진 '쪽지'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성태 위원장이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에게 건네받은 쪽지를 읽고 있다.
이날 이 의원은 '정몽구, 손경식, 김승연 세분은 건강진단서 고령 병력으로 오래 계시기에 매우 힘들다고 사전 의견서를 보내왔고 지금 앉아 계시는 분 모습을 보니 매우 걱정됩니다. 오후 첫 질의에서 의원님들이 세분 회장 증인에게 질문하실분 먼저하고 일찍 보내주시는 배려를 했으면 합니다'라고 적은 메모를 건넸다.
이번 청문회는 대기업 총수 9명이 동시에 청문회 출석하는 유례없는 상황이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재벌총수 청문회장서 위원장에 건네진 '쪽지'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성태 위원장이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에게 건네받은 쪽지를 읽고 있다. 이날 이 의원은 '정몽구, 손경식, 김승연 세분은 건강진단서 고령 병력으로 오래 계시기에 매우 힘들다고 사전 의견서를 보내왔고 지금 앉아 계시는 분 모습을 보니 매우 걱정됩니다. 오후 첫 질의에서 의원님들이 세분 회장 증인에게 질문하실분 먼저하고 일찍 보내주시는 배려를 했으면 합니다'라고 적은 메모를 건넸다. 이번 청문회는 대기업 총수 9명이 동시에 청문회 출석하는 유례없는 상황이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이완영 의원(새누리당)이 일부 재벌 총수들의 건강을 염려하는 잇따른 발언으로 청문회를 지켜보는 국민들의 혈압을 높이고 있다.

이 의원은 6일 '최순실 국정 농단 의혹 국정조사 특위' 1차 청문회가 오후에 속개되자 "위원장과 여야 간사 간 협의 내용"이라고 소개하면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등 세 분이 고령과 병력으로 인해 오래 계시기 매우 힘들다는 의견서를 사전에 제출해왔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특위 간사인 이 의원은 이어 "지금 앉아 계신 모습을 볼 때 매우 걱정스럽다"며 "오후 첫 질의에서 세 분 회장, 증인에게 먼저 질문해서 답변을 받고 난 후에 일찍 보내드렸으면 한다. 위원장께서 운영의 효율성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이 의원으로부터 이같은 발언이 나오자 야당 측 간사인 박범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추후 더 논의를 해보자고 답을 드렸었다"고 선을 그으면서 "지금 제 소견으로는 건강에는 문제가 없어 보인다. 아직은 그런 논의가 이르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다시 말해달라. 귀가 의심스럽다"는 야당 의원들의 반응도 이어졌다.

"몽구 형, 이완영 기특하게 쳐다보는 듯"

수염 기른 이완영 박근혜 대통령이 경북 성주군 성산포대 대신 성주 지역 내 다른 지역으로 사드 주둔지를 옮기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는 보도가 나온 4일 오후 성주가 지역구인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수염 기른 이완영 지난 8월 이완영 의원의 모습.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그런데 이 의원은 이날 저녁께 청문회 도중 이번에는 '현대차그룹의 요청서'를 낭독했다. "오늘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는 정몽구 회장이 장시간 청문회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수술과 고령으로 인해 많이 쇠약한 상태다.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해 성실하게 답변하려는 의지에는 변함이 없으나 잠시 병원에 들러 검진을 받도록 해달라"는 내용의 요청서였다. 이런 모습을 지켜보고 한 누리꾼이 남긴 소감은 이랬다.

"몽구 형, 이완영 기특하게 쳐다보는 듯."

이와 비슷한 반응들이 온라인상에 쏟아지고 있다. 이 의원의 이름을 거론하며 "이름을 바꿔야겠습니다. 이완용으로", "나라 팔아먹은 이완용 역할을 지금 하고 있다"는 등의 쓴소리를 내놓는 누리꾼이 있었는가 하면 "오늘 회장들 주치의로 나온 거냐"거나 "아놔;;; 재벌 건강 지킴이 이완영"이라고 비꼬는 반응들도 눈에 띄었다.

국민들의 건강을 먼저 걱정하라는 식의 목소리도 높았다. 누리꾼 ksha****는 "기업인들 건강은 그만 챙기시고 우리 국민 건강도 좀 챙겨라"고 일갈했으며, 광야**는 "나 원래 욕할 줄 모르는 사람인데 국조 보면서 계속 욕 나온다. 암 걸리겠다. 이 와중에 이완영 의원은 재벌 회장 건강 걱정한다. 내가 쓰러질 지경"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페이스북에도 분노의 목소리... 1,528개 댓글 달려

 이완용 의원? 한 인터넷신문의 '오타'
 이완용 의원? 한 인터넷신문의 '오타'
ⓒ 인터넷 캡처

관련사진보기


이완영 의원의 페이스북에도 분노의 목소리가 번지고 있다. 이 의원 페이스북에서 첫 번째로 노출되는 게시물에는 오후 6시 52분 현재 1,528개의 댓글이 달렸다.

역시 마찬가지로 "동네 망신, 국회 망신, 나라 망신, 개 망신"(이**), "성지 순례 왔습니다. 하이고... 왜 그러셨어요"(하**) 등 댓글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나이든 회장들 청문회 앉아 있는 건 걱정되고, 촛불 든 나이든 어르신들 건강은 걱정 안 되나 보네. 월급은 국민이 주는데 국민보다 재벌들이 더 걱정되고 무서우시다... 괜찮으시겠어요? 의원님?"이라고 '염려'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그런가 하면 이 의원의 지역구를 거명하며 사퇴를 직접적으로 요구하는 글도 많았다. 누리꾼 조**의 경우에는 "유능하신 의원님. 경북에서 의원 하지 마시고 다음에는 수도권으로 올라오셔서 당선되어 더 높이 날으시지요. 아마도 대기업에서 도와주실 겁니다"란 글을 남겼다.

이 의원은 경북 성주 출신으로 2선 의원, 지역구는 고령·성주·칠곡이다. 대구경북고용노동청장, 영남대학교 총동창회 부회장,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총동창회 부회장 등을 프로필이 페이스북을 통해 노출돼 있는 상태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